방송

성락교회 김기동 목사 성추문..'호텔 동영상' 공개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입력 2019.08.28. 10:42

27일 저녁 방송된 MBC PD수첩 '어느 목사님의 이중생활' 편이 방송 후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PD수첩은 방송에서 서울성락교회의 김기동 원로목사의 이중생활을 집중 파헤쳤다.

하지만 2개월 전 PD수첩으로 제보된 영상으로 김 목사의 충격적인 성추문 논란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이번 PD수첩이 공개한 '호텔 동영상'은 김 목사의 성추문 의혹을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PD수첩 '어느 목사님의 이중생활' 편 방송 후 큰 충격
김기동 원로목사 (사진=MBC PD수첩 방송화면 캡처)
27일 저녁 방송된 MBC PD수첩 '어느 목사님의 이중생활' 편이 방송 후 시청자들에게 큰 충격을 주고 있다.

이날 PD수첩은 방송에서 서울성락교회의 김기동 원로목사의 이중생활을 집중 파헤쳤다. 방송분은 서울서부지법이 김 목사 측이 제기한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기각해 방송됐다.

'귀신 쫓는 목사'로 불리던 김 목사는 지난 2017년 성추문 의혹에 휩싸인 바 있다. 교인들은 이 소식에 큰 충격을 받았고 교회는 혼돈에 빠졌다. 그러나 당시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됐고, 김 목사의 성추문 사건은 일단락 됐다.

하지만 2개월 전 PD수첩으로 제보된 영상으로 김 목사의 충격적인 성추문 논란은 다시금 수면 위로 떠올랐다.

해당 영상에는 젊은 여성과 호텔을 드나드는 김 목사의 모습이 담겨있었다. 특히 8개월의 기간 동안 10차례 호텔에서 해당 여성과 있는 모습이 촬영됐다. 또 두 사람이 손을 잡고 걷는 모습과, 같은 방을 사용하는 모습도 담겼다.

제보자는 "아들이 '호텔 레스토랑 앞에서 김 목사를 봤다'며 '김 목사가 매일 저녁마다 왔는데, 김 목사의 차도 발견했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발견된 차는 김 목사가 평소 타고 다니던 차와 번호가 일치했다.

또 "애인이나 연인 관계라고는 상상이 안 돼 숨겨진 딸이 아닐까 추측했지만, 그 여성과 여러 차례 한 방으로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제보자는 제작진이 "(김 목사와 여성이) 같은 방에 드나드는 걸 확인했을때 어떠셨냐"고 묻자 "솔직히 미쳤다고 생각했다"고 답했다.

이번 PD수첩이 공개한 '호텔 동영상'은 김 목사의 성추문 의혹을 새로운 국면으로 접어들게 만들 것으로 보인다.

지난 2017년 김 목사의 성추문 의혹 증언이 담긴 X파일이 떠돌며 성폭력 피해사실이 폭로됐고, 지난해에는 김 목사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미투' 폭로도 터져나왔다. 하지만 당시 사건은 증거가 없다는 등의 이유로 불기소 처분됐다.

이와 관련 한 여성 교인은 "사실은 그 전에 있었던 많은 성추문들이 여자 쪽에서 밝히기 쉽지 않아서 입 다물고 있었던 것이 훨씬 더 많아 다 불기소되고 아닌 것처럼 돼왔다"라면서 "하지만 이 증거가 있다면 그러면 그 전에 젊었을 때는 더더욱 했다는게 드러나지 않을까"라고 전했다.

한편, 김 목사는 PD수첩 측에 "(해당 여성은) 조부모 때부터 40년째 교회를 다니는 가정 출신으로, (여성의) 가정 전체를 각별히 여기고 있으며 손녀처럼 아낀다"고 말하며 "여성을 대화를 통해 격려한 것 뿐이고, 부적절한 관계는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날 방송은 시청자들의 큰 관심을 끌며 높은 시청률을 기록했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PD수첩은 전국 7.1%, 수도권 7.6%의 시청률을 보였다. 이는 동시간대 방송한 지상파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다.

[CBS노컷뉴스 배덕훈 기자] paladin703@cb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