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케빈 파이기X톰 홀랜드 "'스파이더맨', MCU 떠난다" 인정[해외이슈]

입력 2019.08.25. 11:54 수정 2019.08.25. 12:11

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와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떠나는 스파이더맨의 미래를 언급했다.

먼저 케빈 파이기는 24일(현지시간)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 인터뷰에서 "'스파이더맨'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기쁘다. 우리는 두 편의 '스파이더맨' 영화와 세 편의 '어벤져스' 영화를 만들었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 꿈이었다. 영원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우리가 원하는 이야기를 했고, 그것에 항상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곽명동 기자]마블의 수장 케빈 파이기와 ‘스파이더맨’ 톰 홀랜드가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떠나는 스파이더맨의 미래를 언급했다.

먼저 케빈 파이기는 24일(현지시간) 엔터테인먼트 위클리와 인터뷰에서 “‘스파이더맨’과 함께 할 수 있어서 감사하고 기쁘다. 우리는 두 편의 ‘스파이더맨’ 영화와 세 편의 ‘어벤져스’ 영화를 만들었다. 이런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생각해본 적이 없는 꿈이었다. 영원할 거라고 생각하지 않았다. 우리가 원하는 이야기를 했고, 그것에 항상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톰 홀랜드 역시 “5편의 멋진 영화를 만들었다. 5년이 지났다. 나는 생애 최고의 시간을 보냈다. 미래에 무슨 일이 일어날지 누가 알겠는가. 내가 아는 것은 ‘스파이더맨’을 계속하고, 내 인생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는 것이다. 너무 재미있을 것이다. ‘스파이더맨’의 미래는 다르겠지만, 늘 똑같이 놀라운 것이다. 우리는 그것을 더 멋있게 만드는 새로운 방법을 찾을 것이다”라고 밝혔다.

앞서 디즈니는 소니 측에 50%의 지분을 요구했고, 소니는 5%만 가져가라고 맞섰다.

마블 팬들은 ‘#보이콧 소니’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청원사이트에서 스파이더맨을 마블로 돌라달라는 서명 운동을 벌이고 있다.

[사진 = 엔터테인먼트 위클리 캡처]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