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강남, ♥이상화 덕에 다이어트 성공 "만날 때마다 달리기 데이트"('배틀트립')

입력 2019.08.25. 11:00 수정 2019.08.25. 11:04

가수 강남이 다이어트의 공을 연인 이상화에게 돌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멍 때리는 여행'을 주제로 최정원-강남과 김지민-홍현희가 여행 설계자로,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와 함께 둘째 날 강남은 최정원을 멍 때리기에 최적화된 몽골 대자연을 만날 수 있는 테를지 국립공원으로 이끌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명희숙 기자] 가수 강남이 다이어트의 공을 연인 이상화에게 돌렸다.

지난 24일 방송된 KBS 2TV ‘배틀트립’에서는 ‘멍 때리는 여행’을 주제로 최정원-강남과 김지민-홍현희가 여행 설계자로, 프로미스나인 박지원이 스페셜 MC로 출연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몽골로 떠난 최정원-강남의 ‘멍몽 투어’가 소개됐다.

여행기 공개에 앞서 최정원-강남은 “원래 안면도 없었어요”라며 첫 만남에 몽골 여행을 떠났다고 밝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했다. 하지만 이내 최정원은 “가서 누구보다 친해져서 왔다”고 전해 두 사람의 급친케미를 기대케 했다.

그런가 하면 강남은 몰라보게 날렵해진 모습으로 등장해 다이어트 비법을 궁금케 했다. 이에 강남은 연인 이상화를 언급하며 “운동을 너무 빡세게 하시더라구요”라며 데이트 시작과 끝에 달리기를 한다고 밝혀 관심을 높였다.

이어진 몽골 여행기는 그야말로 힐링 그 자체였다. 여행 첫날은 최정원이 설계를 맡아 몽골 울란바토르의 시내를 소개했다. 몽골하면 떠오르는 초원이 아닌 시내의 풍경이 새로움을 선사한 한편, 몽골 최대의 전통축제 ‘나담 축제’ 현장이 담겨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많은 사람들이 모여든 가운데 드넓은 초원 위에서 펼쳐지는 압도적인 축제규모가 두 눈을 휘둥그레지게 했다. 이때 현지에서 가장 핫한 놀이기구라는 황소 타기 게임에 호기롭게 도전장을 던진 강남은 버티고 버티다 결국 떨어져 웃음을 선사했다. 이어 선글라스를 벗어 던지며 멋지게 도전한 최정원은 시작과 동시에 패대기쳐지는 반전 허당 면모로 폭소를 더했다.

이와 함께 둘째 날 강남은 최정원을 멍 때리기에 최적화된 몽골 대자연을 만날 수 있는 테를지 국립공원으로 이끌었다. 끝없는 초원과 돌산이 어우러진 경이로운 자연 풍광이 눈을 떼지 못하게 했다. 더욱이 최정원-강남이 몽골의 자연과 정취를 온 몸으로 느끼기 위해 승마 체험에 나선 가운데, 마치 한 폭의 그림처럼 대자연과 완벽히 어우러진 두 사람의 자태가 시선을 강탈했다. 이때 말들이 강을 건너기 시작하자 최정원은 “최고의 경험”, “자연과 하나된 느낌이야. 말로 표현이 안돼”라며 격한 감동을 표출해 눈길을 끌었다.

특히 이후 강 옆에 자리를 잡고 자연에 온전히 몸을 맡긴 채 잠시 멍을 때리는 최정원-강남은 “아무 생각이 안 나니까 너무 좋아”라며 고요한 여유를 만끽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까지 편안해지게 했다.

[사진 = KBS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