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조혜련 남동생, 생활비 지원하라는 母에 "부끄러워" (부라더 시스터)

김예나 기자 입력 2019.08.25. 09:10

'부라더 시스터'에서 방송인 조혜련 남동생이 어머니의 폭탄 선언에 난처한 입장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부라더 시스터'에서는 조혜련의 8남매가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조혜련 어머니는 식사자리에서 막내 남동생을 위해 누나들이 돈을 걷어 가게를 차려주든지 생활비를 지원해주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부라더 시스터'에서 방송인 조혜련 남동생이 어머니의 폭탄 선언에 난처한 입장을 드러냈다.

24일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부라더 시스터'에서는 조혜련의 8남매가 한 자리에 모였다.

이날 조혜련 어머니는 식사자리에서 막내 남동생을 위해 누나들이 돈을 걷어 가게를 차려주든지 생활비를 지원해주라고 했다.

어머니는 "내가 지금 돈이 없다. 지금 도저히 힘이 없으니 너희들이 한 달에 얼마씩이라도 (줘라). 딸들에게 엄마로서 해준 것도 없어서 미안하다"고 부탁했다.

딸들은 "얼마 정도 생각하느냐"고 묻는가 하면 "엄마는 (딸들) 사정 뻔히 알면서 그러냐"고 서운함을 감추지 못했다.

조혜련 남동생은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정말 부끄러웠다. 40대 초반의 나이인데 어머니 입에서 저런 소리가 나오니까 내가 너무 잘못 살았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자책했다.

[티브이데일리 김예나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TV조선 '부라더 시스터']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