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일로 만난 사이' 이상순 "왜 다들 이효리 무서워하냐..장모님도 내게 전화"

입력 2019.08.24. 23:33

가수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 1회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함께 제주도 녹차밭으로 찾아 노동에 나선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눈에 가시가 들어간 것 같다"라며 눈을 불어달라했고, 이상순은 익숙하게 "후"라며 불어줘 유재석을 분노케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예은 기자] 가수 이상순이 아내 이효리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24일 밤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새 예능 프로그램 '일로 만난 사이' 1회에서는 이효리, 이상순 부부와 함께 제주도 녹차밭으로 찾아 노동에 나선 유재석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효리와 이상순은 고강도 노동에 지치는 서로를 위해 계속 해서 다독였다. 이효리는 이상순에게 "눈에 가시가 들어간 것 같다"라며 눈을 불어달라했고, 이상순은 익숙하게 "후"라며 불어줘 유재석을 분노케 했다.

유재석은 "너네 그만 좀 해라. 일보다 이게(애정표현) 더 힘들다. 다시는 부부, 연인과 일로 만난 사이 안 할 거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이에 이효리는 "오빠와 나는 일로 만난 사이이지만 상순 오빠와 나는 사랑으로 만난 사이다"라고 애정을 폭발시시키며 "오빠도 (나)경은 씨 불러라"라고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상순은 유재석에게 "왜 다들 (이)효리를 무서워하냐. 효리 친구들도 나한테 전화하고, 심지어 장모님도 나한테 전화를 한다"라고 말해 폭소케 했다. 유재석은 "아직도 모르겠어?"라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 웃음을 더했다.

[사진 = tvN 방송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