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손숙 "내가 주례 본 부부는 모두 이혼"(컬투쇼)

현혜선 기자 입력 2019.08.20. 14:59

'컬투쇼' 손숙이 주례를 봤던 경험을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수는 최근 결혼식 주례를 맡았다고 고백했다.

이를 듣던 손숙은 "나도 주례를 본 적 있다"며 "3번 봤는데 3팀 다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이혼하고 싶으신 분은 손숙에게 주례를 맡겨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손숙 / 사진=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컬투쇼' 손숙이 주례를 봤던 경험을 털어놨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서는 연극 '장수사회'의 배우 박정수, 손숙이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스페셜 DJ로는 코미디언 유민상이 함께했다.

이날 방송에서 박정수는 최근 결혼식 주례를 맡았다고 고백했다. 그는 "주례를 보면 신랑신부를 자주 혼내는 편"이라고 말했다.

이를 듣던 손숙은 "나도 주례를 본 적 있다"며 "3번 봤는데 3팀 다 이혼했다"고 말했다. 이에 김태균은 "이혼하고 싶으신 분은 손숙에게 주례를 맡겨라"고 설명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민상에게 "아직 미혼이지 않냐. 만약 주례를 맡긴다면 두 분 중 누구에게 맡기겠냐"고 물었다.

유민상은 "어느 쪽을 택해도 온전할 수 없을 것 같다"며 "한 쪽은 혼나고, 한 쪽은 결혼이 그대로 끝난다"고 답했다.

[스포츠투데이 현혜선 기자 ent@sto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