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C리뷰]"5자녀·4억 빚·미술책 11만권"..'안녕하세요' 수집광 남편의 고집

김영록 입력 2019.08.20. 08:37

'안녕하세요' 빚이 4억, 아이가 다섯임에도 미술책 수집에만 전념하는 남편의 사연이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19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미술 전문 도서관을 운영하는 남편에 대해 고민하는 50대 아내가 등장했다.

30년 동안 외국 서적을 수입해 도서관에 납품해온 남편이 미술 서적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아내의 고민이 시작됐다.

남편은 도서관, 아내는 도서관내 북카페를 운영하며 생활 전선에 나선 상태였기 때문.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안녕하세요' 빚이 4억, 아이가 다섯임에도 미술책 수집에만 전념하는 남편의 사연이 시청자들을 경악시켰다.

19일 방송된 KBS2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서는 미술 전문 도서관을 운영하는 남편에 대해 고민하는 50대 아내가 등장했다.

사연의 이름은 '확 찢어버리고 싶어요'. 아내의 속내가 그대로 담긴 제목이다. 30년 동안 외국 서적을 수입해 도서관에 납품해온 남편이 미술 서적에 관심을 갖게 되면서 아내의 고민이 시작됐다. 남편은 5년전 하던 일을 그만두고 미술 전문도서관을 열었다. 아내는 "책을 보면 경기를 일으킬 지경이다. 남편이 책을 그만 사도록 말려달라"고 호소했다.

남편은 "(가족에)죄짓는 마음을 갖고 있다"면서도 "미술 전문 도서관을 하고 있다. 아무도 안 하고 있는 일을 내가 하겠다"며 자부심을 드러냈다. 데이터로 정리된 책만 11만권에 달하는 장서였다. 그는 "대구시 지원을 조금 받고 있다. 한달에 책값만 200만원 정도 든다"면서 "지금 규모는 성에 차지 않는다. 대한민국의 랜드마크가 될 세계적인 미술 도서관을 만드는게 꿈"이라고 말했다.

문제는 꿈을 쫓는 남편 때문에 가정이 파탄 지경이라는 것. 그에겐 아내와 다섯 자녀, 그리고 4억 빚이 있었다. 도서관에는 2000만원이 넘는 초고가의 책도 있지만, 도서관을 찾는 손님은 하루 2~3명 수준이다. 당연히 적자이고, 빚은 하루하루 늘어만 갈 뿐이다.

부부가 함께 도서관 일에 집중하면서 성장기인 아이들에 대한 보살핌이 어려워진 것도 문제였다. 남편은 도서관, 아내는 도서관내 북카페를 운영하며 생활 전선에 나선 상태였기 때문. 딸은 "엄마에겐 좀 섭섭하다. 아빠는 하고 싶은게 있다고 하면 지지해준다"고 말했고, 아들들은 "아빠는 멋있는 사람이지만, 현실감각은 없다"고 답했다.

알고보니 남편은 아내와 상의도 없이 대출을 받아 생활비를 주는가 하면, 아이들에게 '통크게' 돈을 주는게 버릇일 만큼 현실적인 경제관념이 부족했다.

남편은 "그렇다고 내가 다른 짓을 해서 가정을 파탄낸 것은 아니다"면서 "내가 가족을 30년 동안 먹여살렸는데, 이젠 너희가 나를 좀 먹여살려봐라"라며 당당했다. 빚에 대해서는 "남편으로서 창피해서 이야기 못했다"고 말하는가 하면, "도서관 사업이 내 계획과 잘 맞아 떨어지면 앞으로 잘 될 거다. 내 평생 진행할 것"이라는 고집도 드러냈다

신동엽은 남편의 꿈을 이해하면서도 "사랑하는 사람의 말도 들어달라"고 달랬다. 매사를 결정할 때 아내와 의논해달라는 것. 아내는 "책 사랑이나 도서관에 대한 열정은 인정한다"면서도 "현실적으로 우리 식구들도 살아야하지 않냐. 말하지 않고 고가의 책을 사거나 하지는 않길 바란다"고 부탁했다. 남편도 "부모로서 미안한 마음이 든다"며 아이들에게 사과를 건네는 한편, 아내에게 "사랑한다. 고맙다"며 다정한 말을 건넸다.

세계적인 미술 도서관을 꿈꾸는 수집광 남편은 앞으로 달라질 수 있을까. 이 사연은 165표를 받으며 이날의 고민 중 득표수 1위를 차지했다.

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