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윤상현♥메이비, 빗물 줄줄 새는 새집 철거에 시청자 걱정 공분 '동상이몽2' [어제TV]

뉴스엔 입력 2019.08.20. 06:03

윤상현 메이비 부부 윤비하우스 철거 위기에 시청자들이 함께 분노했다.

8월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집 공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시청자들은 방송 후 "집 짓고 윤상현 메이비 부부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모두 지켜봤는데 공사가 잘못됐다니 너무 속상하다" "연예인 집도 저 따위로 짓다니. 어디서 지었는지 궁금하다" "윤상현이 밝히지 않아도 사람들이 업체 알아낼 듯" 등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상현 메이비 부부 윤비하우스 철거 위기에 시청자들이 함께 분노했다.

8월 19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집 공사 문제로 갈등을 빚었다.

앞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는 에어컨을 써보지도 못하고 고장이 나 집 공사를 다시 해야 하는 상황이라 공개하며 더위에 씨름하는 가족들의 모습을 공개한 상황. 이날 방송에서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집은 한층 악화된 상태를 보여 보는 이들을 걱정하게 했다. 단순 에어컨 고장뿐만 아니라 빗물이 계속해 새고 있던 것.

윤상현은 끊임없이 새는 물을 그릇에 받아 버리고 있었고 “집을 입주하고 나서 비가 이렇게 많이 온 게 처음이다. 다용도실에서 새다가 거실에서 새다가 안방 새고 2층 새고. 창문마다 물이 새어나오더라. 직감했다. 시공이 잘못 됐다고”라고 설명했다.

전문가는 집을 살펴보고 “배수구가 하나도 안 돼 있다. 이러니 얼마나 습하겠냐. 철거할 때 걷어내고 방수도 다시 할 거다”고 말했다. 확인결과 수평 작업 없이 흙을 덮어 비만 오면 물이 집 쪽으로 모이는 구조라 정원도 모두 파헤쳐야 했다. 그 때문에 윤상현이 아이들과 함께 직접 나무를 심어 가꾼 정원도 엉망이 됐다.

하필 그 날이 영유아 검진 예약이 잡혀 있는 날이라 메이비는 “나온이 문진표 작성해야 하는데”라며 윤상현에게 도움을 구했지만 집 걱정에 정신이 팔린 윤상현은 아내의 말을 귀담아 들어주지 않다가 갈등을 빚었다. 결국 메이비는 집 공사 상황을 살피는 윤상현을 “여보! 오빠!”라고 소리쳐 부르며 ‘동상이몽2’ 출연사상 가장 언성을 높였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의 세 아이는 44개월 27개월 8개월로 메이비는 “영유아 검진이 예약 해놓으면 오래 기다려야 하고, 한 아이를 받으려고 가기에는 저희가 굉장히 힘들다. 애가 세 명이면 잡아줄 사람이 필요하다”며 세 아이를 모두 데리고 가야 하기에 남편 윤상현의 도움이 절실하다고 설명했다.

그렇게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티격태격하며 문진표를 작성해 도착한 병원에서는 다행히도 세 아이의 발달이 모두 정상이라는 진단이 나왔다. 하지만 그 사이사이에도 윤상현은 집이 걱정돼 노심초사하는 모습으로 안타까움을 더했다. 윤상현 메이비 부부가 집을 가꾸는 모습을 직접 지켜본 시청자들이기에 걱정과 분노도 큰 상황.

시청자들은 방송 후 “집 짓고 윤상현 메이비 부부와 아이들이 좋아하는 모습을 모두 지켜봤는데 공사가 잘못됐다니 너무 속상하다” “연예인 집도 저 따위로 짓다니. 어디서 지었는지 궁금하다” “윤상현이 밝히지 않아도 사람들이 업체 알아낼 듯” 등 반응을 보이며 공분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