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나혼자산다' 성훈 유기견 입양, 반려견에게도 다정한 이 남자

뉴스엔 입력 2019.08.17. 14:35

배우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감동적인 하루를 보냈다.

8월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함께한 뜻깊은 하루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이날 성훈은 임시 보호를 하다 자꾸 눈에 밟혀 입양을 보내지 않고 직접 키우기로 결심한 양희를 소개하며 입양 과정도 소개했다.

이처럼 성훈은 반려견 양희와의 특별 케미로 가슴 뭉클함을 전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수인 기자]

배우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감동적인 하루를 보냈다.

8월 16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성훈이 반려견 양희와 함께한 뜻깊은 하루로 안방극장을 훈훈하게 달궜다.

이날 성훈은 임시 보호를 하다 자꾸 눈에 밟혀 입양을 보내지 않고 직접 키우기로 결심한 양희를 소개하며 입양 과정도 소개했다. 양희는 유기견 보호소에서부터 홍역과 피부병을 앓고 후유증으로 틱 장애까지 앓고 있지만 이름에 가족의 돌림자까지 사용, 사랑을 듬뿍 주는 든든한 집사의 모습으로 나눠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양희를 몸도 마음도 건강하게 만들어주기 위해 고군분투해 이목을 끌었다. 줄에 대한 트라우마가 강한 양희가 가슴 줄을 두려워하자 다정한 말투로 다독이며 조금씩 트라우마를 없애주려는 노력을 하고 있는 것. 양희가 싫어하면 바로 줄을 치우는가 하면 씻기 싫어하는 양희를 꼭 껴안으며 어르고 달래 보는 이들에게 흐뭇한 미소를 짓게 만들었다.

이어 양희를 동물 병원에 데려가 그동안 궁금했던 양희의 상태를 파악하고 트라우마에 대한 원인을 깨달아 반려견의 스트레스를 없애려는 면모를 보였다. 진료를 잘 견뎌준 양희에게 특급 만찬인 소고기를 건네자 맛있게 먹는 강아지 옆에서 성훈은 함께 무한 먹방을 선사, 집사와 반려견의 쏙 빼닮은 매력은 시청자들을 폭소케 했다.

뿐만 아니라 양희의 첫 산책 도전기는 지켜보던 모든 이들까지 응원하게 만들며 금요일 밤 따스한 분위기를 안겼다. 줄을 무서워해 태어나서 한 번도 산책을 하지 못했던 양희를 위해 성훈은 편안한 분위기를 조성하여 스스로 잔디를 밟을 수 있도록 묵묵히 지켜봤다. 그 결과 양희도 용기를 내 바깥세상으로 조심스럽게 나와 자연의 냄새를 맡는 모습을 보여준 것.

이처럼 성훈은 반려견 양희와의 특별 케미로 가슴 뭉클함을 전달했다. 앞으로 그의 사랑을 듬뿍 받은 양희가 트라우마를 이기고 어떤 모습으로 클지 또한 많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사진=MBC '나 혼자 산다' 캡처)

뉴스엔 박수인 abc159@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