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불청' 최성국·이연수, 미국부부 재결합 "신혼여행 갔다 오는 길" 너스레

손진아 입력 2019.08.13. 23:45

'불타는 청춘' 최성국, 이연수가 오랜만에 함께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최성국, 이연수 미국부부가 재결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성국, 이연수는 약 13개월 만에 같이 등장해 반가움을 샀다.

이연수는 최성국에게 "그 사이에 뭐 아주 신났던데. 나 없다고 되게 신나하던데"라며 틱틱 거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불타는 청춘’ 최성국, 이연수가 오랜만에 함께 등장했다.

13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서는 최성국, 이연수 미국부부가 재결합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최성국, 이연수는 약 13개월 만에 같이 등장해 반가움을 샀다.

‘불타는 청춘’ 최성국, 이연수가 오랜만에 함께 등장했다. 사진=불타는 청춘 캡처
이연수는 최성국에게 “그 사이에 뭐 아주 신났던데. 나 없다고 되게 신나하던데”라며 틱틱 거렸다.

그러자 최성국은 “뭐가”라며 “이게 뭐냐? 무거운데”라며 이연수와 티격태격했다.

이연수의 등장에 불청 멤버들은 반가운 인사를 건넸다. 그러자 최성국은 “우리 신혼여행 갔다오는 길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러자 불청 멤버들은 “둘이 진짜 허니문 갔다오는 것 같다”라고 호응했다. jinaaa@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