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지정생존자' 지진희, 최재성에 도움 요청..이준혁 사망 (종합)

김대령 입력 2019.08.13. 22:53

'60일, 지정생존자' 이준혁이 사망했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군부 쿠데타를 막으려는 박무진(지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고영목(박충선 분)은 이관묵에게 사과하고 그의 감정을 달래야 돌아설 것이라고 팁을 줬지만 박무진은 쿠데타 세력 조기 사살 계획을 전하며 "복귀하지 않는다면 군대 내 유혈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로 나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60일, 지정생존자' 이준혁이 사망했다.

13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60일, 지정생존자'에서는 군부 쿠데타를 막으려는 박무진(지진희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한나경(강한나 분)은 은희정(이기영 분)의 휴대전화에 붙인 도청기를 통해 양복점 김 실장의 존재를 알았다. 그리고 필적감정을 통해 다잉 메시지 '태익'이 '테일'이라는 점도 알아냈다. 이는 양장점의 이름 '킴스 테일러'를 뜻하는 것으로 보였다.

한주승(허준호 분)은 박무진(지진희 분)에게 차별금지법 제정을 재고할 것을 권했다. 차영진도 여전히 박무진의 선택을 달갑게 여기지 않았다. 그는 김남욱(이무생 분)에게 "한 번 빠진 지지율을 회복하는 게 얼마나 어려운지 직접 겪어야 한다"라며 자신이 박무진의 말을 따르는 이유를 밝혔다.

국무회의가 열렸다. 차별금지법 입안이 예상되는 상황. 하지만 박무진은 차별금지법을 다음 정권으로 이양한다고 이야기했다. 오영석(이준혁 분)을 포함해 그 자리에 있던 모두가 놀란 결정이었다.

박무진은 앞서 차별금지법 입안 검토의 기폭제가 됐던 영화 감독(서영화 분)에게 미안하다는 말을 전하러 갔다. 그는 "처음으로 대통령 선거에서 이기고 싶어졌다. 당선되면 먼저 차별금지법을 통과시키겠다"라고 공언했다. 하지만 실망한 감독은 "그때는 그때의 이유가 생길 거다"라며 차갑게 돌아섰다.

한나경은 킴스 테일러에 잠입했다. 그는 금고의 문을 열고 안에 있는 서류들을 찾아냈지만 이미 잠복해있던 테러범(최영우 분)에게 납치당했다. 한나경이 눈을 뜬 곳은 폭탄이 설치된 차 안. 그는 간신히 차에서 빠져나왔지만 문제는 차가 대형마트 주차장에 서있었다는 것. 그는 차를 몰고 마트를 빠져나와 차를 강물에 빠뜨리면서 테러를 막았다.

한숨을 돌린 한나경은 자신이 습득한 자료를 바탕으로 박무진에게 전화해 "오영석을 청와대 테러 사건의 용의자로 검거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라고 이야기했다. 허가를 받은 그는 특공대와 함께 오영석의 출마선언 기자회견장을 급습했지만 오영석은 없었다. 오영석은 이미 회견을 취소하고 자취를 감췄다.

궁지에 몰린 오영석은 은희정(이기영 분)의 제안을 받아들였다. 은희정은 군대 내 사조직인 은하수회를 중심으로 쿠데타를 모의하고 있었다. 하지만 이는 아무도 모르게 지윤배(김진근 분)를 도청하고 있던 정한모에게 발각됐다. 정한모는 바로 청와대에 보고했다.

쿠데타는 이미 계획이 모두 짜여진 상황. 박무진은 이를 막기 위한 수를 내놔야 했다. 그가 선택한 수는 이한묵(최재성 분)의 복귀. 고영목(박충선 분)은 이관묵에게 사과하고 그의 감정을 달래야 돌아설 것이라고 팁을 줬지만 박무진은 쿠데타 세력 조기 사살 계획을 전하며 "복귀하지 않는다면 군대 내 유혈사태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강경한 태도로 나섰다. 그리고 그날 은희정도 이한묵에게 러브콜을 보냈다.

한나경은 결국 오영석을 찾아냈다. 오영석은 모든 것을 포기하고 두 손을 들고 나와 항복하려 했다. 하지만 그의 비서가 권총을 들고 차에서 내린 후 오영석을 쏘고 자신의 머리에도 총을 쏘면서 두 사람 모두 사망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tvN 방송화면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