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스포츠동아

유지태, JIMFF서 이연희와 함께 '순정만화' GV 참석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입력 2019.08.13. 10:15

배우 유지태가 9일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故 류장하 감독 추모 상영 '순정만화'에 함께 출연한 이연희와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했다.

유지태는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순정만화'가 개봉한 지 1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봄날의 간다'의 인연으로 감독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스러웠다. 나와 함께 작품을 했던 스태프 분들이 감독이 되어 다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기뻤다"고 류장하 감독과의 인연을 돌이켜보고 과거를 회상하며 소감을 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배우 유지태가 9일 제15회 제천국제음악영화제 故 류장하 감독 추모 상영 ‘순정만화’에 함께 출연한 이연희와 관객과의 대화에 참여했다.

유지태는 ‘순정만화’를 연출한 류장하 감독과 인연이 깊다. ‘봄날은 간다’의 각본 및 조감독이었던 류장하 감독과 처음 함께한 이후, 그의 두 번째 작품인 ‘순정만화’로 다시 만난 것.

유지태는 관객과의 대화를 통해 “’순정만화’가 개봉한 지 11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 ‘봄날의 간다’의 인연으로 감독님과 함께 작업할 수 있어 영광스러웠다. 나와 함께 작품을 했던 스태프 분들이 감독이 되어 다시 작품을 할 수 있다는 것이 매우 기뻤다”고 류장하 감독과의 인연을 돌이켜보고 과거를 회상하며 소감을 전했다.
또한 “그 당시에는 몰랐던 감성과 감정들을 이 자리에서 확인할 수 있어 감회가 새롭다”고 밝힌 유지태는 이어 “하지만 이 작품이 감독님의 마지막 작품이라는 것이 슬프고 안타깝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며 감독에 대한 추모 인사를 덧붙였다.

유지태가 출연한 영화 ‘순정만화’는 2008년 개봉작으로, 연애 전략과는 거리가 먼 수줍은 서른 살 연우(유지태), 연애 경험이 전혀 없는 터프한 여고생 수영(이연희). 새로운 연애를 시작할 용기가 없는 스물아홉 하경, 짝사랑 때문에 애타는 연하남 강숙. 예상하지 못한 순간, 상상도 못한 상대에게 빠져버린 네 남녀가 만들어가는 서툴러서 더욱 특별한 연애 이야기를 담았다.

관객들은 “만화 같은 사랑 이야기가 마음에 와 닿았다. 기억에 남는 영화가 될 것 같다”며 저마다의 감상을 유지태, 이연희와 나눴다. 한편, 근황을 묻는 질문에 유지태는 “국내 출연작도 고심해 선별하고 있고, 해외 쪽 작품들을 해 보려 준비 중이다”고 답하며 관객과의 대화를 마쳤다.

개봉 후 11년 만에 추모 상영이라는 뜻 깊은 자리에 함께한 유지태의 진정성 있는 행보가 주목받는 가운데, 그는 신중하게 국내 외 차기작을 검토하고 있다.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