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방탄소년단, 데뷔 후 첫 장기 휴가 "재충전 시간, 배려 부탁" [공식입장]

장진리 기자 입력 2019.08.12. 09:47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장기 휴가를 가진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처음으로 공식 장기 휴가를 떠난다"고 밝혔다.

빅히트 측은 "이번 장기 휴가는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이 뮤지션으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짧지만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일상의 삶을 즐길 시간이기도 하다"고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데뷔 후 처음으로 공식 장기 휴가를 가지는 방탄소년단. ⓒ곽혜미 기자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처음으로 장기 휴가를 가진다.

방탄소년단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2일 "방탄소년단이 데뷔 후 처음으로 공식 장기 휴가를 떠난다"고 밝혔다.

방탄소년단은 11일 롯데면세점 패밀리 콘서트를 끝으로 개인 휴가를 가진다. 빅히트 측은 "이번 장기 휴가는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이 뮤지션으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짧지만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일상의 삶을 즐길 시간이기도 하다"고 알렸다.

이어 "휴가 기간 동안 방탄소년단은 각자의 방식으로 휴식을 취할 계획이다. 만약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방탄소년단과 마주치더라도 멤버들이 온전히 개인적인 시간을 즐길 수 있도록 팬 여러분들의 배려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또한 빅히트 측은 "방탄소년단은 재충전의 시간 후 더욱 멋진 모습으로 팬 여러분들의 사랑에 보답하겠다"고 방탄소년단이 꿀맛 같은 휴가를 마치고 재충전해 돌아오겠다고 강조했다.

스포티비뉴스=장진리 기자 mari@spotv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