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열일' 방탄소년단 잠시 쉰다..6년만에 첫 장기휴가

입력 2019.08.12. 09:29

그룹 방탄소년단이 재충전을 위해 데뷔 6년 만에 첫 장기 휴가를 간다.

소속사는 이어 "이번 장기 휴가는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이 뮤지션으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짧지만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일상의 삶을 즐길 시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그룹 방탄소년단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그룹 방탄소년단이 재충전을 위해 데뷔 6년 만에 첫 장기 휴가를 간다.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는 11일 공식 사이트에 "오늘 롯데 면세점 패밀리 콘서트 무대가 휴가 전 마지막 일정"이라고 알렸다.

소속사는 이어 "이번 장기 휴가는 데뷔 이후 쉼 없이 달려온 방탄소년단이 뮤지션으로, 그리고 창작자로서 새로운 모습을 보여주기 위한 재충전의 시간이 될 것"이라며 "짧지만 평범한 20대 청년으로 일상의 삶을 즐길 시간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또 "휴가 기간 방탄소년단은 각자의 방식으로 휴식을 취할 계획"이라며 "만약 예상치 못한 곳에서 방탄소년단과 마주치더라도 멤버들이 온전히 개인적인 시간을 즐길 수 있도록 팬 여러분들의 배려 부탁드리겠다"고 당부했다.

2013년 데뷔한 이들은 빌보드 정상에 세 번 오르는 등 숱한 대기록을 세우고, 세계적인 인기에 힘입어 월드투어와 스타디움 투어로 바쁜 해외 일정을 소화했다.

방탄소년단은 긴 여름 휴가를 끝낸 뒤 남은 스타디움 투어에 나선다.

10월 11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의 킹파드 인터내셔널 스타디움 공연을 연 뒤 26~27일·29일 잠실 올림픽주경기장에서 투어 대미를 장식한다.

mimi@yna.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