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집사부일체' 최수종, 자녀에 존댓말 쓰는 이유.."존중하는 마음"

정상호 입력 2019.08.11. 00:00

배우 최수종이 자녀들에게도 존댓말을 쓴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 최수종은 "(자녀들에게) 최민서 씨, 최윤서 씨라고 부른다. 처음 아이들이 말을 듣고 배울 때부터 그렇게 배우다 보니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이뉴스24 정상호 기자] 배우 최수종이 자녀들에게도 존댓말을 쓴다고 밝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지난 4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최수종이 사부로 출연했다.

[SBS 방송화면 캡처]

이날 방송에서 최수종은 "(자녀들에게) 최민서 씨, 최윤서 씨라고 부른다. 처음 아이들이 말을 듣고 배울 때부터 그렇게 배우다 보니 자연스러운 것"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최수종은 좋은 마음 캠프 규칙을 공개했다. 약속 시간 잘 지키기, 존댓말 사용하기 등이 적혀 있었다.

최수종은 "존댓말을 사용하는 건 서로를 존중하는 마음 때문이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자녀들에게 존댓말을 쓰는 최수종을 본 이승기는 "(자녀들과) 혹시 멀어지거나 하진 않냐"라고 묻자, 최수종은 "아이들이 말을 배울 때 집에 어르신들이 오신다. 어른들이 반말을 쓰니 아이들이 그것을 따라 하게 되더라. 아이들의 말이 짧아졌다. 그 이후 존댓말을 사용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승기는 "도덕책이 AI로 살아난 느낌"이라고 감탄했다.

한편, '집사부일체'는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25분에 방송된다.

정상호기자 uma82@inews24.com

[ⓒ 아이뉴스24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