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뉴이스트' 아론, 아시아나 선행 천사.."통역으로 아이 살렸다"

입력 2019.08.07. 09:48

'뉴이스트' 아론이 훈훈한 선행을 실천했다.

아론은 지난 달 8일 '케이콘 2019 뉴욕' 일정을 마치고 한국에 입국했다.

여기서 아론이 나섰다.

이날 함께 탑승한 관계자는 "아론 역시 급성 장염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응급 환자가 있다는 소식에 망설임없이 달려갔다. 어머니의 이야기를 의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Dispatch=오명주기자] '뉴이스트' 아론이 훈훈한 선행을 실천했다.

아론은 지난 달 8일 ‘케이콘 2019 뉴욕’ 일정을 마치고 한국에 입국했다. 이날 돌아오던 항공편 기내(OZ7221)에서 위급 환자 최 양(8)을 도운 것으로 확인됐다. 

아시아나 항공에 따르면, 최 양은 이날 어머니와 함께 해당 항공편에 탑승했다. 탑승 직후 1시간 30분 정도 지났을 때 갑작스러운 고열과 복통, 발작을 호소했다. 

다행히 기내에는 의사가 탑승해 있었다. 즉시 응급 처치에 돌입해야 했다. 여기서 아론이 나섰다. 한국어를 못하는 외국인 의사를 대신해 직접 통역을 자처한 것. 

이날 함께 탑승한 관계자는 "아론 역시 급성 장염으로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하지만 응급 환자가 있다는 소식에 망설임없이 달려갔다. 어머니의 이야기를 의사에게 전달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최 양은 진료 결과 긴급 병원 이송 소견을 받았다. 기장은 탑승 승객에게 양해와 동의를 구한 뒤 앵커리지 공항에 비상 착륙했다. 덕분에 최 양은 무사히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최 양은 이날 탑승한 모든 승객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직접 그린 비행기 그림과 편지를 아시아나항공 측에 전달했다. “제 목숨을 구해주셔서 정말 감사합니다“고 기뻐했다.

한편 뉴이스트는 '2019 뉴이스트 투어 (세뇨)' 아시아 투어를 진행 중이다.

<사진=디스패치DB>

관련 태그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