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집사부일체' 양세형, 최수종 통화 듣고 "가짜의 삶 본 것 같아" 폭소

입력 2019.08.05. 06:50

개그맨 양세형이 배우 최수종의 통화를 듣고 솔직한 느낌을 전했다.

이날 최수종은 자녀들에게 존댓말을 쓰며, 자녀들과 평소 전화 통화를 자주 한다고 밝혔다.

최수종은 대학생인 아들에게 깜짝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최수종은 통화 내내 아들에게 "뭐 하세요?", "오늘 운동 어땠어요?" 등 존댓말을 사용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정지현 기자] 개그맨 양세형이 배우 최수종의 통화를 듣고 솔직한 느낌을 전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는 최수종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최수종은 자녀들에게 존댓말을 쓰며, 자녀들과 평소 전화 통화를 자주 한다고 밝혔다.

최수종은 대학생인 아들에게 깜짝 전화 통화를 시도했다. 최수종은 통화 내내 아들에게 "뭐 하세요?", "오늘 운동 어땠어요?" 등 존댓말을 사용했다. 아들 역시 자연스러운 존댓말로 최수종과 통화를 이어갔다.

통화 말미 최수종과 아들은 "사랑해요"라며 서로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출연진들의 예상과 달리 어색함을 찾아볼 수 없는 통화였다.

통화 이후 최수종은 출연진에게 "존댓말 통화가 어떻냐"고 질문했다. 양세형은 "가짜의 삶을 본 것 같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제가 상상할 수도 없던 그림이다. '사랑해요'를 너무 자연스럽게 하시더라. 존댓말을 써서 그런 건가"라고 느낀 점을 말했다.

[사진 = SBS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