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프니엘, 육성재 존댓말 통화에 당황.."성재 아니에요?"(집사부일체)

김나영 입력 2019.08.04. 19:36

'집사부일체' 육성재가 프니엘과 전화통화를 했다.

육성재는 비투비 멤버 프니엘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러자 프니엘은 "성재 아니에요? 여보세요?"라며 존댓말을 어색해했다.

프니엘이 계속 존댓말을 어색해하고 있음에도 육성재는 "이따가 저녁은 뭐 먹을 거에요?"라고 계속해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집사부일체’ 육성재가 프니엘과 전화통화를 했다.

4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서는 배우 최수종이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상승형제는 최수종의 제안으로 지인에게 존댓말로 전화했다. 육성재는 비투비 멤버 프니엘에게 전화를 걸었다.

‘집사부일체’ 육성재가 프니엘과 전화통화를 했다.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캡처
육성재는 “형은 밥 먹었어요?”라고 말했다. 그러자 프니엘은 “성재 아니에요? 여보세요?”라며 존댓말을 어색해했다.

프니엘이 계속 존댓말을 어색해하고 있음에도 육성재는 “이따가 저녁은 뭐 먹을 거에요?”라고 계속해 말했다.

프니엘은 “저 불고기 먹을 거에요. 뭐 드셨어요?”라고 존댓말로 답했다. 육성재는 “저는 막국수 먹었어요. 막국수가 한국 음식인데요. 다름이 아니라 비투비 우정 영원하도록 해요. 사랑해요”라고 말했다.

이에 프니엘은 “고마워요 성재. 감사합니다 성재. 사랑합니다”라고 화답해 눈길을 끌었다. mkculture@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