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쿠키뉴스

강타, '우주안→오정연 사생활 논란'..SM 일본 콘서트 불참

한전진 입력 2019.08.03. 17:30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수 강타가 SM타운 일본 콘서트에 불참한다.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3일 SMTOWN OFFICIAL JAPAN 홈페이지를 통해 "강타가 컨디션 불량으로 'SMTOWN LIVE 2019 IN TOKYO' 출연을 못하게 됐다"며 "공연 직전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강타는 3일부터 5일까지 열리는 'SMTOWN LIVE 2019 IN TOKYO'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강타, '우주안→오정연 사생활 논란'..SM 일본 콘서트 불참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가수 강타가 SM타운 일본 콘서트에 불참한다. 

강타의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는 3일 SMTOWN OFFICIAL JAPAN 홈페이지를 통해 "강타가 컨디션 불량으로 'SMTOWN LIVE 2019 IN TOKYO' 출연을 못하게 됐다"며 "공연 직전 소식을 전해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밝혔다.

이어 "무대에 출연하기 위해 요양을 실시했지만, 무대에 서는 것이 어렵다고 판단해 급작스럽게 전 공연을 출연을 보류하게 됐다"라고 덧붙였다. 

강타는 3일부터 5일까지 열리는 'SMTOWN LIVE 2019 IN TOKYO'에 출연할 예정이었다. 사생활 논란이 불거지자 불참을 결정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강타는 모델 우주안, 방송인 오정연과 관련된 사생활 논란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우주안과 열애설에 휩싸였던 강타는 "대화 끝에 인연을 정리하기로 했다"고 해명했지만, 이후 오정연이 자신과 사귀던 2년 전 강타와 우주안이 바람을 피웠다며 폭로해 논란이 커졌다. 

사진=우주안 인스타그램

한전진 기자 ist1076@kukinews.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