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열애설' 현빈-손예진, '사랑의 불시착' 촬영 돌입

백솔미 기자 입력 2019.08.02. 06:57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 드라마가 제작에 돌입했다.

11월부터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스위스를 시작으로 해외 촬영에 나서고 이후 국내로 돌아온다.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남한의 재벌가 상속녀(손예진)와 북한 엘리트 장교(현빈)의 아슬아슬하고 위험천만한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현빈(오른쪽)-손예진. 스포츠동아DB
배우 현빈과 손예진의 로맨스 드라마가 제작에 돌입했다.

11월부터 방송하는 케이블채널 tvN 토일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스위스를 시작으로 해외 촬영에 나서고 이후 국내로 돌아온다. 이달 중순 해외 로케이션 촬영을 시작하기에 앞서 현빈과 손예진 등 주요 출연자들은 7월31일 서울 상암동에서 첫 번째 대본 리딩을 진행하고 호흡을 맞췄다. 현재 7회까지 대본이 나온 상태이고. 가제였던 ‘사랑의 불시착’도 원제로 최종 결정했다.

드라마는 2014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별에서 온 그대’의 대본을 쓴 ‘스타작가’ 박지은의 차기작으로 앞서 두 차례 열애설에 휩싸인 현빈과 손예진이 주연을 맡아 화제를 모았다.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남한의 재벌가 상속녀(손예진)와 북한 엘리트 장교(현빈)의 아슬아슬하고 위험천만한 사랑이야기를 담는다.

극중 두 사람은 ‘남녀북남’의 설정에 따라 주위를 경계하며 비밀스럽게 사랑을 키워나간다. 이를 통해 현빈과 손예진은 각각 ‘츤데레’, 천방지축 캐릭터를 선보인다.

제작진은 두 사람의 캐릭터와 설정 등을 돋보이게 하기 위해 풍광이 뛰어난 스위스를 첫 번째 촬영지로 결정했고, 조만간 아시아의 한 나라를 정해 촬영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이제 대중의 시선은 두 사람이 드라마 속에서 선보일 로맨스 연기에 자연스럽게 모아지게 됐다. 올해 1월 두 차례나 열애설에 휩싸이며 “친한 동료”사이라고 부인했던 두 사람이 나란히 서 있는 모습만으로도 호기심이 쏠릴 수밖에 없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