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YG 측 "위너 김진우, 데뷔 5년만 솔로 데뷔 확정"(공식입장)

뉴스엔 입력 2019.08.01. 10:12

그룹 위너 멤버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곡을 발표하며 솔로 아티스트로 데뷔를 확정했다.

김진우는 지난 2014년 위너 데뷔 이후 5년 만에 솔로곡을 발매하며 솔로 아티스트로 첫 선을 보이게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황혜진 기자]

그룹 위너 멤버 김진우가 데뷔 5년 만에 첫 솔로곡을 발표하며 솔로 아티스트로 데뷔를 확정했다.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는 8월 1일 오전 10시 공식 블로그에 김진우의 티저 포스터를 기습 공개하며 솔로 출격을 공식 발표했다.

티저 포스터에는 'RELEASING SOON'이라는 문구로 컴백에 대한 기대감을 고조시켰다. 다양하게 배치된 감각적인 오브제가 단번에 눈길을 끈다.

김진우는 지난 2014년 위너 데뷔 이후 5년 만에 솔로곡을 발매하며 솔로 아티스트로 첫 선을 보이게 됐다. 팀내에서 꽃미남 이미지를 구축해온 김진우가 솔로 아티스트로서 어떤 콘셉트로 변신할지 관심이 집중된다. 특히 맑은 미성의 보컬을 자랑하는 김진우가 솔로로 어떤 음악을 준비했을지 궁금증을 더한다.

김진우가 속한 위너는 데뷔 타이틀곡 ‘공허해’를 시작으로 ‘BABY BABY(베이비 베이비)’, ‘REALLY REALLY(릴리 릴리)’, ‘EVERYDAY(에브리데이)’, ‘MILLIONS(밀리언즈)’ 등 데뷔 이래 발표한 모든 앨범 타이틀곡이 주요 음원차트 1위에 오르며 남다른 음원파워를 자랑했다.

큰 사랑을 받은 ‘릴리 릴리’를 통해서는 남자 아이돌 최초로 차트인 상태에서 1억 스트리밍을 돌파하는 기록을 세운 바 있다.

위너는 올해 초 진행한 데뷔 첫 미주 투어로 글로벌 영향력을 넓혔으며, 지난 3일부터 일본 도쿄에서 ‘WINNER JAPAN TOUR 2019’ 투어의 포문을 열고 열도 팬들과 만나고 있다.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뉴스엔 황혜진 bloss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