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전자신문

'검법남녀 시즌2' 노민우-강승현, "멋진 작품할 수 있어 영광, 시청자들께 감사"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입력 2019.07.29. 13:20

종영 1회차를 남긴 MBC '검법남녀 시즌2'의 신스틸러 노민우와 강승현이 작품으로 느낀 감정들을 진솔하게 전했다.

29일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제작진은 출연배우 노민우와 강승현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노민우와 강승현은 각각 극 중 '장철'과 '닥터K'라는 다중인격의 모습과 시크한 완벽주의자 '샐리'로서 활약하며,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로 불리는 '검법남녀 시즌2'의 극적인 매력을 더욱 북돋웠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기자] 종영 1회차를 남긴 MBC '검법남녀 시즌2'의 신스틸러 노민우와 강승현이 작품으로 느낀 감정들을 진솔하게 전했다.

29일 MBC 월화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 제작진은 출연배우 노민우와 강승현의 종영소감을 전했다.

사진=MBC 제공

노민우와 강승현은 각각 극 중 '장철'과 ‘닥터K'라는 다중인격의 모습과 시크한 완벽주의자 '샐리'로서 활약하며, 한국형 웰메이드 수사물로 불리는 '검법남녀 시즌2'의 극적인 매력을 더욱 북돋웠다.

노민우는 "멋진 작품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고, 멋진 선배님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좋았다. 다중인격 캐릭터에 대한 압박과 불안에 불면증이 생기며 촬영에 임했지만 잘 때보다 촬영장이 더 편할 수 있게 해주신 감독님, 작가님 그리고 모든 스탭분들께 감사를 표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늘 화기애애한 촬영장 분위기 덕분에 장철과 닥터K의 연기를 조금은 편하게 할 수 있었다. 또 하나 배웠고, 인생의 좋은 추억이 생겼다. 앞으로도 검법남녀 많은 기대해주셨으면 좋겠고, 노민우의 행보에도 많은 응원 부탁드리고 싶다"라고 말했따. 며 애틋한 소감을 전했다.

 

사진=비스터스엔터테인먼트 제공

강승현은 "이런 웰메이드 작품에 멋진 선배님들, 제작진분들과 함께 할 수 있었다는 것만으로도 매순간 행복했는데 시청자분들의 큰 사랑까지 받고 끝맺음 내니 너무나 감사할 따름이다. 지금까지 검법남녀 시즌2를 시청해주시고 응원해주신 모든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말했다.

한편 MBC 드라마 '검법남녀 시즌2'는 이날 밤 8시55분 마지막회차 방영을 앞두고 있다.

 전자신문인터넷 박동선 기자 (dspark@etnews.com)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