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오너 갑질+원인 불명 산재 파헤친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입력 2019.07.24. 13:14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 새로운 산재 사건이 등장한다.

박진희(도중은 역)가 '오너 갑질'과 원인 불명의 산재를 파헤치기 위해 출격하는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닥터탐정’ 박진희X봉태규, 오너 갑질+원인 불명 산재 파헤친다

SBS 수목드라마 ‘닥터탐정’에 새로운 산재 사건이 등장한다. 박진희(도중은 역)가 ‘오너 갑질’과 원인 불명의 산재를 파헤치기 위해 출격하는 것.

지난 주 방송된 ‘닥터탐정’ 1, 2화에서는 지하철 스크린도어 노동자의 안타까운 죽음을 둘러싸고 진실을 은폐하려는 세력과 진짜 원인을 밝혀내려는 박진희, UDC(미확진잘환센터)가 충돌하며 긴장감을 자아냈다. 해당 에피소드는 구의역 스크린도어 사고로 사망한 김군의 실화를 바탕으로 해 시청자들에게 깊은 울림과 묵직한 메시지를 전한 바 있다.

오늘(24일, 수) 방송되는 3화에서는 UDC에 정식 합류한 박진희가 새로운 산재 사건을 담당하게 된다. ‘더 베이커’라는 빵집에서 자행되는 도 넘은 ‘오너 갑질’, 그리고 직원들의 호흡기 질환을 초래한 원인을 파헤치기 위해 출동할 계획. ‘더 베이커’의 사장은 직원들에게 걸핏하면 물건을 집어 던지거나 막말을 퍼붓는 등 안하무인 행동으로 분노를 자아낼 전망이다.

‘닥터탐정’ 제작진은 “이번 주 방송되는 에피소드에서는 우리 사회에 만연한 ‘오너 갑질’ 문제를 조명할 예정이다. 직장 내 괴롭힘, 폭언, 폭력 등 심각한 문제에 대해 시청자들의 주의 환기와 공감을 유발할 것”이라며 “‘닥터탐정’과 UDC가 현장에 출격, 사이다 같은 카타르시스를 선사할 예정이니 많은 관심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이외에도 오늘 방송에서는 허세로 치장한 UDC의 수석연구원 봉태규(허민기 역)의 아픈 과거가 밝혀진다. 과연 15년 전 그에게는 무슨 일이 있었는지, 그것이 지금의 그에게 어떤 영향을 미쳤는지 공개될 예정.

한편 수목드라마 ‘닥터탐정’(극본 송윤희/연출 박준우)은 산업현장의 사회 부조리를 통쾌하게 해결하는 닥터탐정들의 활약을 담은 사회고발 메디컬 수사극이다.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10시 방송.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