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골목식당' 방송 후 대박난 '칼국수집' 위한 백종원의 자필 솔루션?

김준석 입력 2019.07.24. 10:00

오늘(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이후 갑작스럽게 몰린 손님들로 인해 혼란스러울 사장님들이 걱정된 백종원은 다시 한 번 원주 미로예술시장 골목을 찾았다.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원주 미로예술시장의 마지막 모습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오늘(24일) 방송되는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지역경제 살리기 프로젝트 네 번째 지역인 강원도 '원주 미로예술시장' 편의 마지막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이후 갑작스럽게 몰린 손님들로 인해 혼란스러울 사장님들이 걱정된 백종원은 다시 한 번 원주 미로예술시장 골목을 찾았다. 원주에 도착한 백종원이 가장 먼저 들른 곳은 1층 재래시장이었다. 촬영 당시 백종원은 2층 미로예술시장 가게뿐만 아니라 1층 재래시장까지 함께 상생할 수 있는 방법을 고민한 끝에 '혼족'을 겨냥한 '5,000원 짜리 오늘의 반찬'이라는 재래시장 맞춤 솔루션을 진행했다. 이날 백종원은 촬영 이후에도 시장상인들이 판매 원칙을 잘 지키고 있을지 걱정돼 긴급점검에 나섰다.

이후 백종원은 본격 점심장사 준비가 한창인 미로예술 시장 가게들을 방문했다. 그 중에서도 가장 걱정이 컸던 칼국숫집을 찾은 백종원은 가게에 들어서자마자 펼쳐진 상황에 당황하며 오픈을 중단시켰는데, 칼국숫집은 무사히 장사를 시작할 수 있을지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또한 백종원은 늘어난 손님들로 인해 멘붕에 빠진 칼국숫집 사장님을 위해 자필로 적은 초대형 안내판까지 전달했다. 끝까지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원주 미로예술시장의 마지막 모습은 오늘 밤 11시 10분에 방송되는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 공개된다.

narusi@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