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함소원 "평소 못생겨 보이려 화장 안해, 남자들 귀찮아서"(아내의 맛)[TV캡처]

이소연 기자 입력 2019.07.23. 23:46 수정 2019.07.24. 09:20

함소원이 외모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한국의 피부과를 체험하는 모습이 담겼다.

함소원은 같은 질문에 "제 멘탈이 만족스럽다"면서 동문서답을 했다.

장영란은 "언니가 한번은 흰 스타킹을 신고 와서 왜 신었냐고 했더니 다리가 너무 얇은 게 싫다더라"면서 함소원의 남다른 자기애를 폭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함소원 장영란 /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함소원이 외모 자신감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의 시어머니가 한국의 피부과를 체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아내의 맛' 출연진들은 "아쉬운 신체 부위가 있냐"는 질문을 받았다.

장영란은 "배?"라면서 "뱃살이 좀 많다"고 고백했다.

이어 장영란은 "얼굴은 만족스럽다. 남편도 만족한다. 내 모든 게 다 좋단다. 자국 남은 쌍꺼풀도 좋다고 했다"면서 부부금실을 자랑했다.

함소원은 같은 질문에 "제 멘탈이 만족스럽다"면서 동문서답을 했다.

장영란은 "언니가 한번은 흰 스타킹을 신고 와서 왜 신었냐고 했더니 다리가 너무 얇은 게 싫다더라"면서 함소원의 남다른 자기애를 폭로했다.

함소원은 "평소 못생겨 보이려고 화장을 안 한다. 남자들이 쫓아오는 게 귀찮지 않나"라고 말했다.

이에 박명수는 "악플을 즐기는구나"라고 혀를 내둘러 웃음을 자아냈다.

[스포츠투데이 이소연 기자 ent@stoo.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