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함소원♥진화, 다시 냉전 돌입..시어머니 행방 두고 '서로 떠넘기기'(아내의 맛)

입력 2019.07.23. 23:27

'아내의 맛' 함소원과 진화가 다시 한 번 냉전에 돌입했다.

이에 함소원이 "자기도 나랑 한편이었잖아"라고 말하자 진화는 "당신은 강요하듯이 말했잖아"라고 다그쳤다.

함소원이 "내가 못한 말하는 것도 아니잖아"라고 말했고, 진화는 "당신은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무조건 안 된다고 하면 누구라도 화나지 않겠나"라며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겼고, 두 사람 사이에는 냉기류가 흘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내의 맛’ 함소원, 진화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캡처

‘아내의 맛’ 함소원과 진화가 다시 한 번 냉전에 돌입했다.

23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 진화 부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아침에 시어머니가 사라지자 걱정된 함소원은 진화에게 시어머니의 행방에 대해 묻자 “어제는 당신이 심했다“고 말했다.

이에 함소원이 “자기도 나랑 한편이었잖아”라고 말하자 진화는 “당신은 강요하듯이 말했잖아”라고 다그쳤다.

앞서 함소원은 아이의 옷과 음식에 대해 시어머니에게 강요하듯 말했다. 그는 시어머니에게 “앞으로 이렇게 아이에게 먹이지 마라”고 말한 것.

함소원이 “내가 못한 말하는 것도 아니잖아”라고 말했고, 진화는 “당신은 이유를 말하지 않았다. 무조건 안 된다고 하면 누구라도 화나지 않겠나”라며 서로에게 책임을 떠넘겼고, 두 사람 사이에는 냉기류가 흘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