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사람이좋다' 이세창♥정하나 "10년 산 부부 같다..워낙 잘 맞아"

오지원 기자 입력 2019.07.23. 22:46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이세창이 아내 정하나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이날 이세창과 정하나의 결혼 생활이 공개됐다.

이세창은 정하나와 함께 먹을 음식을 직접 요리했고, 정하나는 이세창의 옷을 수선해줬다.

이세창 또한 "때로는 너무 신혼 같지 않아서 걱정될 때도 있다"며 "예쁘게 살려고 노력한다. 아내가 나이에 비해 워낙 철이 들었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세창, 사람이 좋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사람이 좋다'에서 배우 이세창이 아내 정하나에 대한 애정을 과시했다.

23일 밤 방송된 MBC 교양프로그램 '사람이 좋다'는 이세창 편으로 꾸며졌다.

이날 이세창과 정하나의 결혼 생활이 공개됐다. 이세창은 정하나와 함께 먹을 음식을 직접 요리했고, 정하나는 이세창의 옷을 수선해줬다.

정하나는 "우린 신혼 같지 않고, 10년 정도 산 부부 같다. 워낙 잘 맞기 때문에 맞추기 위해 애써서 노력할 필요가 없다"고 이야기했다.

이세창 또한 "때로는 너무 신혼 같지 않아서 걱정될 때도 있다"며 "예쁘게 살려고 노력한다. 아내가 나이에 비해 워낙 철이 들었다"고 애정을 과시했다.

[티브이데일리 오지원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MBC '사람이 좋다']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