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단독]"홍보비 등 명목으로 약 13억원 편취"..'궁셔리' 이상민, 사기 혐의 피소

고재완 입력 2019.07.23. 17:23 수정 2019.07.23. 20:43

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를 통해 '궁셔리' '궁상민'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모은 방송인 이상민이 약 13억원대 사기혐의로 피소됐다.

고소인 A씨의 법률대리인은 23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약 13억원대 사기 혐의로 이상민에 대한 고소장을 2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이상민은 A씨로부터 12억7000만원을 편취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상민. 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SBS '미운우리새끼'(이하 미우새)를 통해 '궁셔리' '궁상민'이라는 별명을 얻으며 인기를 모은 방송인 이상민이 약 13억원대 사기혐의로 피소됐다.

고소인 A씨의 법률대리인은 23일 스포츠조선과의 전화통화에서 "약 13억원대 사기 혐의로 이상민에 대한 고소장을 23일 오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고 전했다.

법률대리인에 따르면 이상민은 A씨로부터 12억7000만원을 편취했다. 이들은 "이상민은 2014년 '금융기관으로부터 약 45억원 대출을 알선해주겠다는 명목으로 A씨에게 4억원을 받아갔다"며 "하지만 대출은 이뤄지지 않았고 이상민은 대신 자신이 진행하는 프로그램에 A씨의 회사를 홍보해주겠다며 홍보비(모델료) 명목으로 8억7000만원을 더 받아갔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A씨는 운영하던 회사의 직원 임금을 제대로 지급하지 못하고 채무도 변제하지 못해 2016년 사기, 배임 등으로 기소돼 재판을 받았다.

A씨는 최근 방송 등을 통해 '이상민이 채무를 모두 변제했다'는 소식을 듣고 이상민과 이상민의 소속사 측에 여러차례 내용증명을 발송했지만 답을 받지 못했다. 이에 A씨는 23일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중앙지검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법률대리인 측은 "고소인은 하루라도 빨리 이상민과의 금전관계가 해결돼야 자신의 피해자들에게 채무를 변제할 수 있는 상황이다"라며 고소 이유를 설명했다.

한편 그룹 룰라의 리더로 1994년 데뷔한 이상민은 룰라의 성공으로 전성기를 달렸지만 사업 실패와 이혼이 겹치며 2000년대 중반부터 하락세를 탔다. 하지만 2012년 Mnet '음악의 신'으로 화제를 모은 후 tvN '더지니어스' 시리즈, 'SNL코리아', '비틀즈코드' 등을 연달아 성공시켰다. 이후 '미우새'와 '아는형님' 등이 대히트하며 제2의 전성기를 열었다. 최근에는 각종 방송을 통해 "수십억원에 달하는 빚을 변제했다"고 밝혀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