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디지털타임스

스산함 감도는 '타인은 지옥이다' 티저 포스터..어둠 속 임시완의 시선 끝엔?

김지은 입력 2019. 07. 18. 16:23

기사 도구 모음

스산한 분위기가 감도는 '타인은 지옥이다'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8월 31일 첫 방송되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물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제공 = OCN)

스산한 분위기가 감도는 '타인은 지옥이다' 티저 포스터가 공개됐다.

8월 31일 첫 방송되는 OCN '타인은 지옥이다'는 상경한 청년이 서울의 낯선 고시원 생활 속에서 타인이 만들어낸 지옥을 경험하는 미스터리물이다. 영화와 드라마의 포맷을 결합한 드라마틱 시네마의 두 번째 작품으로, 영화 제작진이 대거 의기투합해 영화의 날선 연출과 드라마의 밀도 높은 스토리를 통해 웰메이드 장르물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오늘(18일) 공개된 티저 포스터에는 좁고 어두운 고시원의 복도에 홀로 서있는 남자 윤종우(임시완)이 있다. 복도의 끝이 어디인지 가늠되지 않을 정도로 깊은 어둠이 깔린 고시원에 각각의 방에서 흘러나오는 희미한 불빛이 더해져 음산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유일하게 열려있는 방문 너머 종우의 시선이 닿은 곳에는 누가 존재하는지, 각각의 방에 존재하는 타인들은 어떤 인물들인지, 무엇보다도 이 이상한 고시원에선 도대체 무슨 일이 벌어지고 있는 건지 다양한 상상력을 불러일으킨다.

또한 '타인은 지옥이다'란 제목은 포스터 상단에 쓰인 "당신의 지옥은 어디입니까?"라는 질문과 의미심장하게 맞물린다. 각자의 방은 분리되지만, 개인에게 허락된 공간보다 부엌과 화장실, 복도 등 서로 공유해야 하는 공간이 더 많을 수밖에 없는 허름한 고시원. 그래서 타인과의 마주침이 불가피한 이곳에서 펼쳐지는 타인들은 도대체 윤종우에게 어떤 지옥을 선사하는 걸까.

'타인은 지옥이다' 제작진은 "티저 포스터는 고시원이라는 한정된 공간에서 펼쳐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과 더불어, 모두가 서로에겐 타인인 현실에서 우리가 서로의 지옥으로 살아가는 것은 아닐지 한 번쯤 생각해 볼 필요가 있다는 메시지를 담았다"고 밝히며 "보다 완성도 높은 작품으로 찾아가고자 배우와 스태프들이 한 마음으로 촬영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타인은 지옥이다'는 누적 조회수 8억 뷰를 기록한 동명의 인기 웹툰을 원작으로 한 작품이다. 지난해 영화 '사라진 밤'에서 평단과 관객의 호평을 받은 이창희 감독이 연출을 맡았으며, '구해줘1'를 통해 웹툰 원작을 긴장감 넘치는 드라마로 재탄생시켜 주목을 받았던 정이도 작가가 집필을 맡았다.

OCN '타인은 지옥이다'는 'WATCHER(왓쳐)' 후속으로 다음달 31일 오후 10시 30분 첫 방송된다.

김지은기자 sooy09@dt.co.kr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