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함소원 심경고백에 누리꾼 위로.."초보엄마 이해,'오지라퍼' 무시해라"[종합]

정유진 기자 입력 2019.07.17. 23:56

배우 함소원이 자신이 출연하는 '아내의 맛' 관련 태도를 반성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그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다"라면서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최근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어머니와의 갈등까지 그려져 시청자들의 지적이 일어난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함소원(왼쪽)-진화 부부. 출처l함소원 SNS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배우 함소원이 자신이 출연하는 '아내의 맛' 관련 태도를 반성한 가운데, 누리꾼들이 그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있다. 또한 함소원을 대신해 악플러들에 따끔한 경고를 보내기도.

함소원은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방송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걸 알았다"라면서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꾸어 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이어 그는 "사람은 죽을 때까지 배워야 한다. 그 마음으로 살아가겠다"라고 마무리한 글을 게재했다.

▲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이와 함께 그는 자신의 기사를 캡처해서 올렸는데, 해당 기사는 16일 방송된 '아내의 맛' 내용이 추려진 기사. 이날 방송에서는 함소원이 시어머니와 육아 문제로 갈등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최근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이 남편 진화와 갈등이 고조되고 있는 가운데, 시어머니와의 갈등까지 그려져 시청자들의 지적이 일어난 것.

▲ 16일 방송된 TV조선 '아내의 맛' 방송화면 캡처

무엇보다 함소원은 자신의 부부 갈등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비판을 이미 잘 알고 있었다. 16일 방송에서 그가 관련 언급을 했기 때문. 이날 방송에서 함소원은 진화와 결혼생활로 악성 메시지에 시달린다고 고백했다.그는 "SNS 메시지의 99% 지분이 내게 '진화를 놔줘라'고 하는 내용이다"고 밝혀 안타까움을 안겼다.

함소원은 살벌한 기운이 담긴 메시지가 가득하다며 한 누리꾼은 조언을 하며 '그렇지 않으면 2년 안에 큰일 날 것'이라고 보냈고, 또 다른 누리꾼은 '진화가 2년 안에 중국으로 도망갈 것이다'는 내용의 메시지를 보냈다고 털어놓기도.

▲ 함소원(왼쪽)-진화 부부. ⓒ곽혜미 기자

그런데 이번에는 시어머니와의 갈등까지 전파를 타 시청자들의 비판과 악성 댓글이 이어졌다. 이에 함소원이 이와 관련해 심경 고백을 한 것으로 보인다.

이같은 함소원의 심경 고백에 누리꾼들은 응원과 위로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함소원의 입장에 공감하면서 속상하다는 뜻을 내비치는 가 하면, 부부의 사생활로 제3자가 가타부타 논할 권리가 없다며 '오지랖'이라며 지적하고 있다.

특히 이번 방송의 주 된 고부갈등은 한중 문화차이라고 꼬집으며, 초보엄마 함소원이 실수 할 수도 있다며 힘을 실어주면서, 함소원에 악플러들 무시해라고 토닥였다. 또한 누리꾼들은 '아내의 맛' 제작진 측에도 불편한 감정을 드러내면서, 부부의 갈등을 자극적이게 편집하면서 함소원을 '유난 아내'로 만들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함소원은 지난 2018년 진화와 결혼해 그해 12월에 아이를 출산했다. 이들 부부는 TV조선 '아내의 맛'에 출연하고 있다.

스포티비뉴스=정유진 기자 press@spotvnews.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