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짜개바지에 먹던 숟가락까지..함소원 고부갈등 문제 "조금씩 바꿔가겠다"

김진선 기자 입력 2019.07.17. 16:41

배우 함소원이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공개된 '고부갈등'에 대해 "조금씩 바꿔가겠다"는 심경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시어머니가 자신들만의 육아 방식으로 팽팽하게 맞서는 장면이 공개됐다.

저녁 식사 시간, 시어머니와 함소원은 갈등은 한층 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내의 맛' 방송 후 네티즌 지적에 SNS 통해 심경고백
[서울경제] 배우 함소원이 방송을 통해 고스란히 공개된 ‘고부갈등’에 대해 “조금씩 바꿔가겠다”는 심경을 고백했다.

16일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시어머니가 자신들만의 육아 방식으로 팽팽하게 맞서는 장면이 공개됐다.

함소원의 시어머니는 최근 부부싸움이 잦은 함소원과 진화 부부를 중재하기 위해 한국을 찾았다. 시어머니는 둘만의 시간을 갖도록 배려했고, 함소원과 진화 부부는 오랜만에 둘만의 데이트를 하면서 연애하던 시절의 분위기를 냈다.

그 사이 시어머니는 혜정이를 돌보면서 함소원을 위해 닭요리까지 준비하는 4남매 어머니의 포스를 보였다.

그러나 함소원은 집에 도착하자마자 얼굴이 굳고 말았다. 혜정이가 기저귀 대신 가랑이가 터진 중국식 짜개바지를 입고 있었던 것. 짜개바지는 가랑이 부분을 오려내 배변이 쉽도록 제작된 바지로 중국에서 사용된다. 함소원은 “한국에서는 이런 거 안 입힌다”며 기저귀를 채우려고 했고, 시어머니는 “바쁠 때나 기저귀를 차고 평소에는 안 차는 게 좋다. 이걸 입혀야 기저귀를 빨리 뗀다”며 짜개바지를 고집했다.

저녁 식사 시간, 시어머니와 함소원은 갈등은 한층 커졌다. 시어머니가 딸에게 씹던 닭고기를 뱉어 입에 넣으려 하고, 본인이 먹던 숟가락으로 아이에게 국물을 떠먹이려 하자 함소원은 소스라치게 놀랐다. “이렇게 하면 안된다”는 함소원과 “세균이 옮을 수 있다”는 진화의 말에 결국 어머니는 밤 사이 사라지고 말았다.

건넨 데 이어 본인이 먹던 숟가락으로 아이에게 국물을 떠먹이려 하면서 2차 고부 갈등이 발발한 것. 놀란 함소원은 “아이에게 이렇게 먹이지 말아 달라”고 부탁했고, 진화도 “애한테 먹이면 안 된다. 세균 옮는다”고 만류했다. 서운함을 숨기지 못한 시어머니는 밤사이 사라져 함소원과 진화를 놀라게 했다.

함소원은 최근 방송에서 진화와 잦은 갈등을 빚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에게 비판받았다. 지난주에는 갈등 끝에 심리상담을 받았고, 결국 진화가 우울증을 고백하며 안타까움을 자아내기도 했다. 다행히 최신형 휴대폰으로 어느정도 마음을 풀었지만, 어떻게든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었다.

시청자들의 원성에 함소원은 SNS를 통해 전달된 여러 메시지를 소개하며 충분히 현실을 인식하고 있음을 알렸다. 이날 방송에 등장한 고부갈등에 대하서도 17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방송을 보니 제가 문제가 많은 것을 알았다. 잘못을 인정하고 조금씩 바꿔나가겠다”며 “사람은 죽을때까지 배워야 한다는 마음으로 살아가겠다”고 현재 심경을 전했다.

/김진선기자 sestar@sedaily.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