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하하, 셋째 득녀 소감 "한없이 기쁘고 비장해, 아내 별 슈퍼히어로"

입력 2019.07.16. 19:24

가수 겸 예능인 하하가 득녀 소감을 전했다.

하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합니다...축복해주신 모든분들..!우리 막내딸 송이는 7월 15일 오후 12시 47분에 엄마의 품에 안겼어요. 고은이와 송이는 건강합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어제는 경황이 없어서 고은이 옆만 지켰어요!"라고 운을 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신소원 기자] 가수 겸 예능인 하하가 득녀 소감을 전했다.

하하는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감사합니다...축복해주신 모든분들..!우리 막내딸 송이는 7월 15일 오후 12시 47분에 엄마의 품에 안겼어요. 고은이와 송이는 건강합니다!! 걱정해주신 모든 분들 감사합니다! 어제는 경황이 없어서 고은이 옆만 지켰어요!"라고 운을 뗐다.

이어 하하는 "#첫째..둘째..(여기까지는 인정했음)셋째.. 저란 아이가.. 하하핫 저도 믿겨지지가 않아요~ 그 철딱서니없는 꼬마녀석이 다둥이 아빠의 삶을 살아가려 또다시 출발선에 섰어요!! 한없이 기쁘고 감동이면서 한편으론 무겁고 비장해집니다.."라며 "#미완성인 인간남자 하나가 미완성을 완성시키는 과정에서 힘듬과 어려움은 당연히 있겠지만 그걸 다 덮어버릴만큼 큰 행복 하나가 있다는걸 알기에 희망찬 첫 발걸음을 떼어봅니다!! #부족한 저를 채워주는 우리 가족들에게 다시한번 감사의 마음을 표현해봅니다!! #김고은..제 와이프~ 내 아내.. 이젠 내 안에..(펀치라인) 슈퍼 히어로입니다"라고 말했다.

또 "분만실에서 떠는 저의 모습을 보며(난 모르는줄알았음..젠장.. 카리스마 없었음..)오히려 씩씩하게 웃어보이던 우리 히어로님.. 정말 무쟈게 존경합니다!! #둘째 낳을때까지 방긋 미소만 보였던 고은이가..(진짜 대단해보였음..첫째부터 히어로)송이가 첫울음을 터트렸을때 펑펑 울어버렸어요.. 저도 같이 울어버렸네요.. 아오.. 모든 아버지들은 공감하시겠지만 분만실에서 아빠들이 할 수 있는건 오로지 기도뿐이에요..대신 아파줄수도 없고 의사 선생님을 도울수도 없어요.. #그 가늠하지도못할 해산의고통을 바라보면서 아무것도 해주지못하는 미안함에...와이프 앞에서 무능력함에 또한번 미안해서.. 그간 미안한일들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면서 계속~~ 미안함이 쌓여 터져서 저도 울었어요..ㅠㅠ"라고 소감을 덧붙였다.

그는 아내 별에게 "#고은아!오늘 잡은 두손 절대 놓지 말자 여보.. 날 선택해줘서 고마워!! 내 평생 소원이였던 슈퍼 히어로의 꿈을 대신 이뤄줘서 고마워.. 너무 부족한 남편이야~ 내가 맘에 안들때면 약속을 어길때면.. (분명 어길거야..최선을다할거지만..) 울트라슈퍼터보하이킥빔 으로 내 턱주가리를 갈겨버려~~!!! 그리고~ 행복함에 결핍이 있었던날 채워주고 가족을 만들어줘서 너무 진심으로 감사해.. #이정도면 내 재산 넘길수있어..(대출도 껴있다) 여보.. 완전 사랑해!!"라고 전했다.

한편, 별은 15일 오후 셋째 딸을 출산했다. 두 사람은 지난 2012년 결혼해 슬하에 두 아들을 뒀다.

[사진 = 하하 인스타그램]-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