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아침마당' 강원래 "불법유턴 사고 후 장애, 가해자 원망 안 해"

최하나 기자 입력 2019.07.16. 09:20

'아침마당'에서 강원래 김송 부부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강원래와 김송 부부는 아들 강선과 함께 출연해 '부모가 되고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어 강원래는 "제가 기억하기로는 헬멧을 벗긴 분이 가해자다. 한 번은 가해자 분의 아내 분하고 따님이 병원에 찾아와서 합의 이야기를 할 때 아내 김송이 쫓아냈다고 하더라"고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침마당 강원래 김송 나이 아들 강선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아침마당'에서 강원래 김송 부부가 다양한 이야기를 전했다.

16일 오전 김재원 이정민 아나운서 진행으로 방송된 KBS1 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의 '화요초대석'에는 강원래 김송 부부가 출연했다. 패널로는 코미디언 김학래, 이승연 아나운서가 참석했다.

이날 강원래와 김송 부부는 아들 강선과 함께 출연해 '부모가 되고서야 비로소 보이는 것들'이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강원래는 사고 당시에 대해 이야기하기도 했다. 강원래는 "오토바이를 타고 가던 중 불법 유턴 하던 차와 충돌했다. 하반신이 마비됐는데, 이 상태가 3개월 이상 지속되면 평생 장애를 안고 살아야한다고 하더라. 그때는 믿기지 않았다. 그래서 화도 나고 짜증도 많이 냈다"고 했다.

이어 강원래는 "제가 기억하기로는 헬멧을 벗긴 분이 가해자다. 한 번은 가해자 분의 아내 분하고 따님이 병원에 찾아와서 합의 이야기를 할 때 아내 김송이 쫓아냈다고 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강원래는 "지금 생각하면 가해자에 대한 큰 원망은 없었다. 답답한 건 사고난 현장을 지금도 지나다니는데, 내가 이 길을 안 가고 다른 길로 갔으면 어땠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강원래는 "지금도 가해자는 주변에서 사고에 대한 이야기를 들을 거다. 한번 만난다면 원망하지 않는다고 말해주고 싶다"고 했다.

한편 강원래는 1969년생으로 올해 나이 51세다. 김송은 1972년생이며, 올해 나이 48세다.

[티브이데일리 최하나 기자 news@tvdaily.co.kr/사진=KBS1 '아침마당']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