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할리우드 배우 킴 베이싱어, 韓서 개 식용 반대 집회 참여

김대령 입력 2019.07.12. 14:55

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 운동가 킴 베이싱어가 한국에서 개 식용 반대집회에 참여했다.

베이싱어는 초복인 12일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 참가해 동물임의도살금지법 통과를 지지했다.

집회에 참가해 추모 퍼포먼스 등을 함께 진행한 베이싱어는 "한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식용개를 키우는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개 식용 중단을 촉구한 후 "한국 내에서 영향력을 가진 분들이 용기를 가지고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김대령기자]할리우드 배우 겸 동물 운동가 킴 베이싱어가 한국에서 개 식용 반대집회에 참여했다.

베이싱어는 초복인 12일 개도살금지공동행동 주최로 열린 개 도살 반대 집회에 참가해 동물임의도살금지법 통과를 지지했다.

집회에 참가해 추모 퍼포먼스 등을 함께 진행한 베이싱어는 "한국은 전 세계에서 유일하게 식용개를 키우는 농장이 있는 국가"라며 개 식용 중단을 촉구한 후 "한국 내에서 영향력을 가진 분들이 용기를 가지고 목소리를 내주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동물임의도살금지법은 지난해 6월 더불어민주당 표창원 의원이 대표 발의한 법안이다. 동물을 죽이는 행위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축산물 위생관리법, 가축전염병 예방법 등 예외에 따라서만 도살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발의된 지 1년이 훌쩍 지났지만 아직 국회에 계류 중이다.

베이싱어는 1983년 개봉한 007 시리즈 '네버 세이 네버 어게인'으로 이름을 알렸으며 이후 '나인 하프 위크' '배트맨' 'LA 컨피덴셜' '8 마일' '센티넬' '50가지 그림자: 심연' 등에 출연했다.

daeryeong@sportsseoul.com

사진ㅣ영화 '나이스 가이즈' 스틸컷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