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이형철, 신주리 향한 직진 "더 알아 가고싶다" (연애의맛2)

김은지 입력 2019.07.11. 23:51

'연애의 맛2' 이형철과 신주리가 서로의 속마음을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에서는 이형철, 신주리의 데이트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형철은 신주리에게 "더 알고 싶은거다.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하는 궁금증도 있다. 다섯 번 만에 사람을 다 알 수는 없는 것 같다"고 진솔한 마음을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은지 기자

‘연애의 맛2’ 이형철과 신주리가 서로의 속마음을 전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예능프로그램 ‘연애의 맛 시즌2’(이하 ‘연애의 맛2’)에서는 이형철, 신주리의 데이트가 전파를 탔다.

이날 이형철은 신주리에게 “더 알고 싶은거다. 이 사람은 어떤 사람일까하는 궁금증도 있다. 다섯 번 만에 사람을 다 알 수는 없는 것 같다”고 진솔한 마음을 고백했다.

‘연애의 맛2’ 이형철과 신주리가 서로의 속마음을 전했다. 사진= TV조선 ‘연애의 맛2’ 방송캡처
이에 신주리는 “난 알려진 사람이 아니지않나. 내가 모르는 사람들에게 던져진 거나 마찬가지니까”라면서 “나에 대한, 우리에 대한 평가를 받는 거니까. 괜찮을 것 같았는데, 막상 닥치니까 말을 조심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형철은 “내가 통화하면서도 그런 말을 했을거다. 이런 이야기는 카메라 앞에서 했으면 좋겠다고. 두 사람만 공유해야 하는 것도 있지만, 우리의 만남을 통해 느끼는 감정을 나누고 싶다. 그게 진짜 연애같다”고 말했다.

그러자 신주리는 “한편으로는 나는 그런 이야기를 방송에서 보여주면서 하는 게 너무 나를 다 드러내는 일인거다. 그 순간에는 오빠와만 공유하고 싶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mkculture@mkculture.com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