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비와이 "2016년 십일조만 1억, 한때 연예인병 걸렸다" (해투4)

김은지 입력 2019.07.11. 23:39

'해투4' 래퍼 비와이가 남다른 스케일을 과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비와이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그런가 하면, 비와이는 연예인병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광고 선택 기준을 묻자, 비와이는 "돈보다는 이미지를 중요시했다. 조미료 광고가 들어왔었는데, 너무 어리고 연예인병이 있었던 때라 '조미료'라는 자체가 저에게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은지 기자

‘해투4’ 래퍼 비와이가 남다른 스케일을 과시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4’(이하 ‘해투4’)에는 비와이가 출연해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비와이는 “2016년에 십일조로 1억을 냈다”고 말했다. 그는 “행사를 많이 했을 때는 한 달에 40개 정도 했다”고 답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해투4’ 래퍼 비와이가 남다른 스케일을 과시했다. 사진= KBS2 ‘해피투게더4’ 방송캡처
그런가 하면, 비와이는 연예인병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그는 “저도 놀랐던 건 제 이름으로 핸드폰이 나왔었다. 지금이야 감사하게 생각하지만 그때는 ‘나는 비와이니까’라고 생각했다”고 말해 웃음을 선사했다.

비와이는 한창 잘나갈 당시, 거절한 광고도 있었다고 말했다. 광고 선택 기준을 묻자, 비와이는 “돈보다는 이미지를 중요시했다. 조미료 광고가 들어왔었는데, 너무 어리고 연예인병이 있었던 때라 ‘조미료’라는 자체가 저에게 부담스러웠다”고 말했다. mkculture@mkculture.com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