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이민정 "'세빌리아' 출연..이병헌도 재밌을 거 같다고"

정준화 입력 2019.07.11. 15:56 수정 2019.07.11. 16:05

이민정이 예능 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에 출연한다.

그러면서 "예능이라는 것이 쉽게 다가가기에는 배우들에게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데, '세빌리아의 이발사' 스타일링이나 작업을 하면 저라는 사람이 더욱 편하게 비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또 이병헌과 동반 예능 출연 계획은 없냐는 물음에는 "같이 예능에 출연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배우에게 예능은 약간 양날의 검일 수도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MBC에브리원 제공)

[이데일리 스타in 정준화 기자] 이민정이 예능 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에 출연한다. 남편인 배우 이병헌도 재미있을 것 같다는 반응을 보였다는 전언이다.

이민정은 11일 MBC에브리원 신규 예능 프로그램 ‘세빌리아의 이발사’ 제작발표회가현장에서 “데뷔 후에 첫 리얼리티 예능을 했는데 함께한 멤버들 덕분에 즐겁게 진행하고 올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세빌리아에 가본 적이 없었는데 이 예능 출연을 제안받았다”면서 “섭외 제안을 받은 날 고등학교 친구를 만났는데 그 친구가 유럽을 다녀왔는데 세빌리아가 너무 아름다웠다는 말을 하기에 한 번 더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예능이라는 것이 쉽게 다가가기에는 배우들에게 어렵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데, ‘세빌리아의 이발사’ 스타일링이나 작업을 하면 저라는 사람이 더욱 편하게 비칠 수 있을 것 같았다”고 출연을 결정한 이유를 밝혔다.

남편 이병헌의 반응을 묻는 질문에는 “이 기획을 이야기했을 때 재미있을 것 같다고 하더라”고 했다. 또 이병헌과 동반 예능 출연 계획은 없냐는 물음에는 “같이 예능에 출연할 일은 없을 것 같다”며 “배우에게 예능은 약간 양날의 검일 수도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할 것 같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촬영하면서 일하는 시간이 굉장히 길어서 서비스업의 고충을 느끼고 왔다. 남편이 ‘재미있냐’고 해서 ‘정말 힘들다’라고 했던 기억이 난다”라고 했다.

‘세빌리아의 이발사’는 경력 53년의 장인 이발사와 대한민국 최고의 헤어 디자이너과 톱스타 연예인 크루들과 함께 스페인 미용실에서 펼치는 동서양 문화 충돌에 대한 생생한 이야기를 담은 예능이다.

정준화 (junamana@edaily.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