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김숙 측 "장기간 김숙 스토킹한 네티즌 경찰에 신고"

임효진 입력 2019.07.11. 09:41 수정 2019.07.11. 10:01

방송인 김숙 측이 장기간 스토킹을 한 네티즌을 고소했다.

11일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최근 김숙을 스토킹한 동성의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고 밝혔다.

인터넷에서 지속적으로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 음해성 글을 올리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김숙

방송인 김숙 측이 장기간 스토킹을 한 네티즌을 고소했다.

11일 김숙 소속사 아이오케이컴퍼니 측은 “최근 김숙을 스토킹한 동성의 네티즌을 경찰에 신고 및 고소했다”고 밝혔다.

관계자에 따르면, 해당 네티즌은 약 10개월 전부터 김숙을 괴롭혀왔다. 인터넷에서 지속적으로 김숙이 자신을 감시한다는 등 음해성 글을 올리기도 했으며, 최근에는 김숙의 집까지 찾아왔다. 이에 소속사 측은 연예인 보호 차원에서 강경 대응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한편, 김숙은 KBS2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MBC ‘구해줘! 홈즈’, JTBC2 ‘악플의 밤’, KBS Joy ‘연애의 참견2’, MBC에브리원 ‘비디오스타’ 등에 출연 중이다.

사진=뉴스1

임효진 기자 3a5a7a6a@seoul.co.kr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