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티브이데일리

박명훈 "'기생충' 스포일러 役, 칸영화제 숨어다녀" (한끼줍쇼) [TV온에어]

이기은 기자 입력 2019.07.11. 07:06

'기생충' 배우 박명훈이 칸 영화제 비화를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강호동, 이경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배우 박명훈, 절친 최대철의 평창동 가정 방문기가 공개됐다.

앞서 '기생충'은 올해 열린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는데, 송강호, 장혜진,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명훈 등 모든 배우와 감독 봉준호가 영화제에 출격한 바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끼줍쇼 강호동 이경규 박명훈 최대철 기생충 평창동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기생충’ 배우 박명훈이 칸 영화제 비화를 전했다.

10일 밤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강호동, 이경규, 영화 ‘기생충’(감독 봉준호) 배우 박명훈, 절친 최대철의 평창동 가정 방문기가 공개됐다.

박명훈은 ‘기생충’의 독특한 역할로 화제가 됐다. 앞서 ‘기생충’은 올해 열린 칸 국제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았는데, 송강호, 장혜진, 이선균, 조여정, 이정은, 박명훈 등 모든 배우와 감독 봉준호가 영화제에 출격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박명훈은 “저도 가긴 갔었다. 그런데 워낙 제 역할이 스포일러 역할이라 영화제에서 좀 숨어 다녔다”라며 당시의 비화를 귀띔해 눈길을 모았다.

그런 박명훈의 성공을 누구보다 축하하는 사람은 절친 최대철이었다. 최대철은 “형이 그 동안 일도 없었다. 뭐 먹고 살았는지 모르겠다”라며 무명으로 살았던 당시 박명훈의 상황을 안타까워했다.

이경규 역시 “인간 승리다”라며 박명훈의 우직한 한 길 면모를 칭찬하기도 했다.

박명훈은 오랜 연극 배우 생활 이후, 봉준호 감독의 눈에 들어 인연을 맺은 케이스로 유명하다. 그는 이번 '기생충'에서 탁월한 연기력과 느낌 있는 비주얼을 과시하며 평단, 대중들의 호평을 이끌어냈다.

[티브이데일리 이기은 기자 news@tvdaily.co.kr / 사진=JTBC ‘한끼줍쇼’]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