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한끼줍쇼' 박명훈 "'기생충' 스포일러 방지차 칸서 숨어 다녀"

뉴스엔 입력 2019.07.10. 23:10

영화 '기생충' 숨은 주역 박명훈이 칸에서 숨어다녀야 했던 이유를 밝혔다.

이날 강호동은 박명훈에게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 진출하지 않았냐. 같이 갔었냐"고 물었다.

박명훈은 "칸에 같이 가긴 했는데 역할 자체가 스포일러라 숨어 다녔다"고 답했다.

이어 박명훈은 "같이 찍는 사진도 없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박소희 기자]

영화 '기생충' 숨은 주역 박명훈이 칸에서 숨어다녀야 했던 이유를 밝혔다.

7월 10일 방송된 JTBC '한끼줍쇼'에는 배우 박명훈과 최대철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강호동은 박명훈에게 "'기생충'이 칸 영화제에 진출하지 않았냐. 같이 갔었냐"고 물었다. 박명훈은 "칸에 같이 가긴 했는데 역할 자체가 스포일러라 숨어 다녔다"고 답했다.

이어 박명훈은 "같이 찍는 사진도 없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이경규는 "그 사람들 너무하네"라고 호통쳐 웃음을 자아냈다.(사진=JTBC '한끼줍쇼' 캡처)

뉴스엔 박소희 shp6400@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