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타짜3' 우린 추석이다..9월 개봉 확정

김소연 입력 2019.07.10. 12:04

'타짜3'가 추석 개봉을 확정짓고 일찌감치 홍보에 나선다.

영화 '타짜' 3번째 작품인 '타짜:원 아이드 잭'(이하 '타짜3')가 9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예고편과 런칭 스틸을 공개했다.

'타짜3'는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타짜3' 개봉일 확정 짓고 예고·런칭 스틸 공개
'타짜3' 류승범, 박정민 강렬한 이미지
이광수, 임지연, 권해효까지 기대감 UP

[ 김소연 기자 ]

/사진=영화 '타짜3' 스틸

'타짜3'가 추석 개봉을 확정짓고 일찌감치 홍보에 나선다.

영화 '타짜' 3번째 작품인 '타짜:원 아이드 잭'(이하 '타짜3')가 9월 개봉을 확정 짓고 티저 예고편과 런칭 스틸을 공개했다.  

'타짜3'는 인생을 바꿀 기회의 카드 '원 아이드 잭'을 받고 모인 타짜들이 목숨을 건 한판에 올인하는 이야기다. 

예고편에서는 으슥한 골목, 휘파람 소리와 함께 모습을 드러낸 정체불명의 남자, 애꾸(류승범)가 "전국을 뒤흔든 전설적인 타짜가 셋이 있었다"는 말로 시작부터 호기심을 자아낸다. 

전설적인 타짜 셋은 경상도의 짝귀, 전라도의 아귀, 그리고 전국구 원 아이드 잭이다. 인생을 바꿀 찬스를 잡기 위해 원 아이드 잭 팀을 꾸린 애꾸는 일출(박정민)을 비롯해 까치(이광수), 영미(임지연), 권원장(권해효)가지 개성 강한 타짜들을 한 자리에 불러모은다. 

무엇이든 될 수 있고, 누구든 이길 수 있는 원 아이드 잭 팀이 돼 새로운 판을 버리는 다섯 타짜들, 포커판에 인생을 베팅한 그들이 선보일 포커 플레이가 이전과 다른 이야기를 예고하며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 애꾸가 끌어들인 뉴페이스 일출이 짝귀의 아들이라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이목을 집중시켰다. 칠판보다 포커판과 더 가까운 공시생 타짜 일출이 전설적인 타짜의 피를 이어받아 새로운 판에서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영화 '타짜3' 스틸


예고편과 함께 공개된 런칭 스틸에서는 작전 회의 중인 원 아이드 잭 팀의 모습이 담겨있다. 누구도 믿을 수 없는 타짜들의 세계를 그려온 이전 시리즈와 달리 '타짜3'는 개성 만점의 타짜들이 한 팀이 돼 펼치는 팀플레이를 선보인다.

또한 전설적인 타짜 짝귀의 아들인 일출과 전국적인 타짜 원 아이드 잭 팀을 꾸린 애꾸, 두 사람이 스승과 제자로 어떤 시너지를 발휘할지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국경제 &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