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TL 소녀' 임은경 "36년 모태솔로..짝사랑만 많이 해"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7.10. 11:16

20년 전 'TTL 소녀'로 유명세를 떨친 배우 임은경(36)이 모태솔로라고 밝혔다.

임은경은 9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을 모태솔로라고 소개했다.

만으로 36세인 임은경은 남자친구와 사귀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임은경은 '집순이'이서 남자친구를 만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비디오스타
20년 전 ‘TTL 소녀’로 유명세를 떨친 배우 임은경(36)이 모태솔로라고 밝혔다.

임은경은 9일 방송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 출연해 자신을 모태솔로라고 소개했다.

만으로 36세인 임은경은 남자친구와 사귀어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혼자 짝사랑은 많이 해봤다”고 덧붙였다.

임은경은 ‘집순이’이서 남자친구를 만나지 못한 것 같다고 설명했다. 밖에 나가 사람을 만나기보단 집에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

임은경은 “집 밖을 잘 안 나간다”고 말했다. 이에 박나래는 “집 밖을 안 나가면 (남자를) 집으로 들이면 된다”고 말해 시청자에게 웃음을 안겼다.

이후 임은경은 ‘보랏빛 향기’를 열창하는 등 솔로 탈출 기원을 위한 매력 발산 무대를 선보였다.

한편, 임은경은 과거 광고가 화제를 모으면서 계약금이 10배가 뛰었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이라며 “티저광고가 나간 후 그렇게 됐다”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