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서울신문

제이쓴♥홍현희 새 집 공개, 클라라가 이웃? "역대급 한강뷰"

이보희 입력 2019. 07. 10. 11:11

기사 도구 모음

개그우먼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살게 될 새 집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계약하며 집을 점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강이 보이는 넓은 아파트로 이사하게 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햇살이 잘 들어오는 따뜻한 분위기의 새 집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공동명의로 집을 계약해 웃음을 안겼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신문 En]

제이쓴♥홍현희 새 집 공개

개그우먼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살게 될 새 집이 공개됐다.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아내의 맛’에서는 홍현희 제이쓴 부부가 새로운 보금자리를 계약하며 집을 점검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한강이 보이는 넓은 아파트로 이사하게 된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햇살이 잘 들어오는 따뜻한 분위기의 새 집에 만족감을 드러냈다.

홍현희는 ‘이사가는 곳이 24평이라고 들었다’는 지인의 말에 “그렇다”며 “한강이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23층”이라며 “반대편 이웃사촌이 클라라”라고 말했다. 홍현희의 집에서 클라라의 신혼집인 롯데월드타워가 보였다.

홍현희는 주부들의 로망인 ‘ㄱ’자 주방을 보면서 “사치같다”며 즐거워했다. 남편 제이쓴은 인테리어전문가답게 입주 후 집을 꾸밀 생각에 벌써부터 설레는 모습을 보였다.

‘아내의 맛’ 출연진들은 “이 집 정말 탐난다”, “홍현희 성공했다”면서 부러워했다.

홍현희 제이쓴 부부는 “어떻게 될지 모른다”면서 공동명의로 집을 계약해 웃음을 안겼다.

이보희 기자 boh2@seoul.co.kr

Copyrightsⓒ 서울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카카오TV 오리지널

    더보기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