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머리가 복잡하고 지쳐"..함소원♥진화, 부부싸움 끝에 상담까지 [간밤TV]

민경아 온라인기자 kyu@kyunghyang.com 입력 2019.07.10. 08:37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조선 ‘아내의 맛’

<아내의 맛> 함소원과 진화 부부가 상담병원을 찾았다.

9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세상 어디에도 없는, 아내의 맛>에서는 함소원과 진화가 갈등을 빚는 모습이 그려졌다.

함소원은 최근 잦은 부부싸움 탓에 소원해진 진화와의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손수 아침밥을 차려주며 계속해서 말을 걸었다. 하지만 진화는 단답형으로 대답했고, 아침밥도 먹다 말고 방으로 들어가며 차가운 모습을 보여 함소원을 당황하게 했다.

독박 육아 속에 유일한 낙이기도 한 한국어 학원에서 진화의 모습은 집에서와 다르게 활기찬 모습을 보였다. 함소원은 진화가 계속해서 신경이 쓰여 학원 앞에 몰래 찾아가는 등 이벤트를 벌였지만, 진화는 “왜 왔냐”고 차갑게 말했다.

함소원은 진화에게 밥을 먹고 들어가자고 했지만, 진화는 “요새 입맛 없다. 집에 가겠다”고 말했다. 함소원은 차가운 진화의 모습에 답답해 하며 왜 그런지 계속 이유를 물었다. 이에 진화는 “나도 나만의 생활이 필요하다. 당신이 오면 다 알아보니까 난 그걸 원하지 않는다. 난 내 생활이 갖고 싶다”고 답했다.

결국 또다시 부부싸움을 벌이게 된 두 사람. 진화는 “당신은 진짜 말을 심하게 한다”며 화를 참지 못하고 차 문을 박차고 나가버렸다. 함소원은 진화를 따라갔지만, 부부싸움은 계속됐다.

부부싸움의 원인을 찾고 해결하게 위해 두 사람은 부부 상담병원을 찾았다. 진화는 의사이 질문에도 “괜찮다”라고만 답했다. 하지만 함소원이 다른 방에서 대기하고 혼자 상담을 시작하면서 그 동안 말하지 못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그는 “싸울 때마다 자신이 부족한 사람이라는 생각을 많이 하게 되고, 그럴 때마다 머리가 복잡하고 괴롭다”고 밝혔다. 이어 “머릿속에 생각이 너무 많다. 이 생활이 내게 너무 안 맞는 거 같아서 솔직히 너무 지친다”며 “이 세상에 날 알아줄 수 있는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고 덧붙였다.

자신의 마음을 알아주는 의사의 말에 진화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그는 “어렸을 때부터 애정 결핍이 있었던 거 같다. 어렸을 때부터 얘기를 들어주는 사람이 없었다”며 “아내도 일하느라 바쁜데 이런 내 상태를 말하는 게 부담을 주는 거 같아서 혼자서 소화하려고 했다”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에 의사는 혼자서만 해결하지 말고 조금씩 속마음을 표현해야 한다고 조언했고, 눈물까지 흘린 진화의 모습에 함소원은 충격을 받으며 그동안 자신의 행동에 반성했다.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 함소원은 남편이 갖고 싶어 했던 휴대전화를 선물했고, 진화는 환한 미소를 지으며 원래 밝은 모습으로 돌아왔다.

한편, <아내의 맛>은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민경아 온라인기자 kyu@kyunghyang.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