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양현석이 요청했다"..정마담,'스트레이트'서 YG 성접대 폭로

윤소윤 입력 2019.07.08. 13:20 수정 2019.07.08. 13:24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성 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유흥업계 큰 손 '정마담'이 입을 열었다.

8일 방송되는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측은 예고편을 통해 YG가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마담'이 증언을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의 보도에 따르면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한 술자리에 양현석 전 프로듀서도 함께 참석했으며, 이날 동참한 유흥업소 여성들은 모두 정마담을 통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윤소윤기자]YG엔터테인먼트(이하 YG) 성 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로 지목됐던 유흥업계 큰 손 '정마담'이 입을 열었다.

8일 방송되는 MBC 탐사보도 프로그램 '스트레이트' 측은 예고편을 통해 YG가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성 접대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정마담'이 증언을 했다고 밝혔다.

제작진의 보도에 따르면 동남아 재력가들을 상대로 한 술자리에 양현석 전 프로듀서도 함께 참석했으며, 이날 동참한 유흥업소 여성들은 모두 정마담을 통해 동원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양 전 대표는 성 접대 논란이 불거진 후 해당 의혹과 관련해 "정마담이 왜 여성들을 동원했는지는 잘 모른다"며 그와의 관계성을 줄곧 부정해 왔다.

그러나 취재진과 직접 만나 입을 연 정마담의 의견은 이와 달랐다. 그는 10명의 유흥업소 여성들과 함께 떠난 '유럽 원정'과 관련해 "양현석 전 대표의 요구로 여성들을 동원하게 된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양현석 대표가 원정을 요구했으며, 그의 최측근이 여성들의 출장비를 명목으로 현금을 들고왔다"고 발언해 파문이 예상된다.

정마담의 폭로는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그는 동남아 재력과들과 양 전 대표가 함께 했던 술자리에 대해서도 "술 자리에 유흥업소 여성들이 자리했던 이유는 모두 양 전 대표의 요청 때문이다"고 증언했다.

앞서 양 전 대표는 성 접대 및 성매매 알선 의혹으로 지난달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에 출석해 9시간 여에 걸친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해당 조사에서 양현석은 모든 의혹에 대해 전면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정 마담의 폭로와 양 전 대표의 의혹이 보도되는 '스트레이트'는 오늘(8일) 오후 10시 5분에 방송된다.

younwy@sportsseoul.com

사진 | MBC 제공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