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스타뉴스

빅뱅 탑 "팬들에게 준 상처 미안..갚아나갈 것"[전문]

공미나 기자 입력 2019. 07. 07. 21:52

기사 도구 모음

그룹 빅뱅 멤버 탑이 소집해제 후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탑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록 나 자신에게 떳떳하지 못하지만 이 순간을 함께해 준 모든 팬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영문으로 글을 올렸다.

용산구청 소속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탑은 이날 오후 7시 근무지 용산공예관에서 대체 복무를 마쳤다.

이로써 탑은 빅뱅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군 복무를 이행한 이가 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타뉴스 공미나 기자]
그룹 빅뱅 탑 /사진=임성균 기자 tjdrbs23@

그룹 빅뱅 멤버 탑이 소집해제 후 자신을 기다려준 팬들에게 감사 인사를 남겼다.

탑은 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비록 나 자신에게 떳떳하지 못하지만 이 순간을 함께해 준 모든 팬들에게 깊은 감사를 표하고 싶다"며 영문으로 글을 올렸다.

이어 "반드시 반성하고 여러분들에게 끼친 상처와 실망을 갚으며 살겠다. 다시 한번 고맙다"고 마음을 표현한 뒤 "여러분들을 다시 볼 때까지..사랑을 담아. 탑"이라고 덧붙였다.

탑은 지난 6일 사회복무요원에서 소집 해제됐다. 용산구청 소속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하던 탑은 이날 오후 7시 근무지 용산공예관에서 대체 복무를 마쳤다.

탑은 지난 2017년 2월 의무경찰에 합격하며 논산에서 군 복무를 시작했으나, 그해 6월 대마초 흡연 혐의로 형사기소돼 직위해제됐다. 소식이 알려지고 며칠 뒤 신경안정제 과다복용으로 중환자실에 입원하기도 했다. 이후 2017년 7월 혐의 관련 선고공판에서 징역 10월에 집행유예 2년, 추징금 1만 2000원을 선고받았다.

이로 인해 보충역으로 전환된 탑은 2018년부터 용산구청 산하 용산공예관에서 사회복무요원으로 대체 복무를 시작했다. 특히 탑은 사회복무요원으로 근무 중에도 다른 요원들에 비해 3배 이상 많은 휴가를 사용해 병가 특혜 논란에 휩싸이기도 했으며, 이에 대해 탑은 "공황장애 치료 목적"이라고 해명했다.

특히 탑은 지난 2018년부터 사회복무요원에게 적용되는 군 복무 단축 규정에 따라 27일 가량 복무 기간이 줄어들었다. 탑은 2018년 1월 26일 복무를 시작했으며 8월 초에서 7월 8일로 바뀌었다. 이로써 탑은 빅뱅 멤버들 중 가장 먼저 군 복무를 이행한 이가 됐다. 현재 지드래곤과 태양, 대성은 육군 현역으로 복무 중이며, 승리는 성접대 등 각종 의혹을 받으며 빅뱅에서 탈퇴한 상태다.

다음은 탑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글 전문

Even though I am not proud of myself,
I would like to express my deepest gratitude to all the fans who made time and efforts to share this moment with me.
I will make sure to reflect on my self and repay the hurts and disappointments I caused to you.
Again, thank you

Until I see you again.. love, T.O.P

Copyrightsⓒ 스타뉴스(https://star.mt.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이 시각 추천뉴스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