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이시언 일본여행논란 의식했나..SNS 글 삭제

유림 입력 2019.07.04. 14:30

배우 이시언이 '일본 여행' 인증샷을 올려 논란이 불거졌다.

이시언은 3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일본 여행을 떠났다.

그러나 이시언이 올린 일본 여행 인증샷이 뜻밖의 논란을 불렀다.

이날 자신을 둘러싼 '일본 여행' 논란이 점점 거세지자, 이시언은 논란을 의식한 듯 관련 사진을 전부 삭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배우 이시언이 '일본 여행' 인증샷을 올려 논란이 불거졌다. 이시언은 논란을 의식한 듯 관련 게시물을 전부 삭제했다.

이시언은 3일 자신의 생일을 맞아 일본 여행을 떠났다. 그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생일 기념 여행 축하해주셔서 감사드립니다. 오늘이 생일"이라며 셀카 한 장을 올렸다.

그러나 이시언이 올린 일본 여행 인증샷이 뜻밖의 논란을 불렀다. 일본 정부의 보복성 대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불만이 팽배한 시국이 부른 논란이었다.

하지만 이시언은 논란에 개의치 않는 듯 4일 사진 한 장을 추가로 올렸다. 그는 "초대해주신 송진우 미나미 부부! 미나미 부모님께 너무나 감사 말씀드립니다!"라고 적어 배우 송진우 미나미 부부와 찍은 사진을 공개했다. 송진우는 이시언과 절친 사이로 일본인 아내 미나미와 유튜브 채널 '한일부부'를 운영 중이다.

이를 두고 누리꾼들은 “일본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되고 있는데 일본 여행이라니요. 실망이에요”, “시국이 시국인데 조용히 갔다오시지”, “우리나라도 좋은 곳 많아요”, “일본 보복으로 일본 여행 취소하는 분위기인데 당당하게 일본 여행 인증샷이라니… 지금은 아닌 것 같다”, “자랑할 일은 아닌 듯” 등 아쉬움을 보였다.

하지만 또 다른 누리꾼들은 “일본 정부가 잘못했다고 여행까지 문제삼는건 과도하다", "이미 예정된 일정이라 소화한 것일 수 있다”, “일본 여행 가 있는 한국인 많을텐데? 이걸로 비판은 지나치다”, “취소하라고 강요하는 것은 무리다. 일본 불매 운동은 개인의 자유” 등 지나친 비판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이날 자신을 둘러싼 '일본 여행' 논란이 점점 거세지자, 이시언은 논란을 의식한 듯 관련 사진을 전부 삭제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지난 1일 TV와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부품과 반도체 제조 공정에 쓰이는 3개 품목에 대한 한국 수출 규제를 강화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대해 우리 정부는 3일 일본의 한국에 대한 수출규제 강화 조치를 세계무역기구(WTO)에 제소하는 방안과 관련, 본격적인 법률검토에 착수했다.

일본 정부는 오늘(4일)부터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실시한다. 이에 온라인을 중심으로 국내 누리꾼들 사이에 '일본 제품 불매운동' 여론이 확산됐다. 한 누리꾼은 '일본 제품 불매목록'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전자제품, 자동차, 의류, 게임 등 90여개 일본 기업을 불매운동 대상으로 지목하는 등 구체적 움직임이 나온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 이시언 SNS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