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동상이몽2 한지민, 추자현 결혼식 축사 눈물 "같은 소속사 절친" [결정적장면]

뉴스엔 입력 2019.07.02. 06:00

한지민이 추자현 결혼식 축사를 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이날 공개된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결혼식에서는 배우 한지민이 축사를 맡았다.

한지민은 추자현을 향해 "울지마"라고 말하며 축사를 시작했지만 추자현은 시작부터 눈물을 흘렸고, 한지민도 곧 눈시울을 붉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한지민이 추자현 결혼식 축사를 하며 친분을 드러냈다.

7월 1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결혼식이 공개됐다.

이날 공개된 추자현 우효광 부부의 결혼식에서는 배우 한지민이 축사를 맡았다. 한지민은 추자현을 향해 “울지마”라고 말하며 축사를 시작했지만 추자현은 시작부터 눈물을 흘렸고, 한지민도 곧 눈시울을 붉혔다.

한지민은 “축사 맡고 언니랑 처음 만났던 날이 기억났다. 3년 전이었다. 얼마 안 됐지만 이제는 떨어질 수 없는 사이가 됐다. 그런 언니 결혼식에 어떤 축하를 해야 할지 걱정을 했다. 하객 분들이 더 잘 아실 거 같다. 미사여구 필요 없이 이 두 사람은 함께여야 한다는 걸 말이죠”라며 두 사람을 축복했다.

이어 한지민은 1년 전 추자현의 임신중독을 언급 “또 비바람이 몰아쳐도 두 사람 곁에는 여기 이 자리에 모여 있는 언니와 형부 사랑하는 많은 사람들이 있다는 것 잊지 말고 꼭 건강하게 살길 바란다”며 “두 사람만의 아름다운 세상이 늘 눈이 부시게, 오늘 봄밤의 결혼을 축하하며”라고 추자현이 출연한 드라마 ‘아름다운 세상’과 자신이 출연한 드라마 ‘눈이 부시게’ ‘봄밤’의 제목을 넣어 축사를 끝냈다.

추자현은 영상을 보며 다시 눈물 흘렸고, 한지민과 친분을 묻는 질문에 “한 회사다. 그래서 친분을 갖게 됐다. 친해지다 보니 말이 너무 잘 통하는 거다. 거기 한효주, 이지아 여배우들이 친하다. 여배우로서 답답하고 힘든 걸 이야기하면 말도 통하고 위로도 주고 위안도 된다. 정말 고맙다”고 답했다.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캡처)

[뉴스엔 유경상 기자]뉴스엔 유경상 yook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TV

    투표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