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김동완, 집 찾아온 사생팬에 경고 "재밌으라고 한 거면 재미없게 해드리겠다"

입력 2019.06.28. 17:37

신화 김동완이 집에 찾아온 사생팬에 분노했다.

28일 오후 김동완은 자신의 SNS에 "재밌으라고 해놓으신 거라면 재미없게 해드릴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사생팬이 "집 찾느라 고생했네 아는 사람이다! 찾았다 김동산 바보~"라고 적은 김동완의 우편물이 담겨 있다.

이어 김동완은 "얼굴이 아주 잘 찍혀 계시네요"라는 글을 덧붙이며, 사생팬의 얼굴을 파악했음을 알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동완 사생팬 경고 사진=DB

신화 김동완이 집에 찾아온 사생팬에 분노했다.

28일 오후 김동완은 자신의 SNS에 “재밌으라고 해놓으신 거라면 재미없게 해드릴게요”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 사생팬이 “집 찾느라 고생했네 아는 사람이다! 찾았다 김동산 바보~”라고 적은 김동완의 우편물이 담겨 있다.

이어 김동완은 “얼굴이 아주 잘 찍혀 계시네요”라는 글을 덧붙이며, 사생팬의 얼굴을 파악했음을 알렸다.

최근 엑소 찬열을 비롯해 수호, 백현, 레드벨벳, 방탄소년단 등 연예인들은 개인정보 유출로 인해 심각한 사생활 피해를 받고 있다.

이에 누리꾼들은 “왜 저러는 걸까” “꼭 강경대응과 고소 꼭 해달라” “저건 팬이 아니라 스토커다” “편하게 쉬어야 하는 집에서 조차 맘편히 지낼 수 없다니 속상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MBN스타 대중문화부 신미래 기자 shinmirae93@mkculture.com

이 시각 추천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