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아빠본색' 김경록♥황혜영 "한 달 동거+뇌종양 투병으로 결혼 결심"

뉴스엔 입력 2019.06.26. 21:50

김경록 황혜영 부부가 독특한 결혼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이에 김경록은 "38살에 만났는데 잘못되면 문제지 않나. 우리는 늙어서 만났으니까 헤어지면 문제가 있으니 한 달 정도 살아보자고 했다. 살아보고 안 불편하면 부모님께 인사 드리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황혜영도 "만난 지 한 달 만에 제가 좀 아팠다. 어쩔 수 없이 제 병수발을 하게 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결혼을 하게 됐다"고 뇌종양 투병이 결혼으로 이어졌음을 고백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번역beta

Translated by kakao i

번역할 언어 선택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이하나 기자]

김경록 황혜영 부부가 독특한 결혼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6월 26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새 가족으로 김경록 황혜영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김경록은 “나이는 같지만 친구는 아니다. 모시고 산다. 어떻게 친구로 지내냐”고 등장부터 애처가 면모를 드러냈다.

MC 김구라는 두 사람이 결혼을 결심한 계기가 특이하다고 질문을 건넸다. 이에 김경록은 “38살에 만났는데 잘못되면 문제지 않나. 우리는 늙어서 만났으니까 헤어지면 문제가 있으니 한 달 정도 살아보자고 했다. 살아보고 안 불편하면 부모님께 인사 드리자고 했다”라고 말했다.

황혜영도 “만난 지 한 달 만에 제가 좀 아팠다. 어쩔 수 없이 제 병수발을 하게 됐다. 그러면서 자연스럽게 결혼을 하게 됐다”고 뇌종양 투병이 결혼으로 이어졌음을 고백했다. (사진=채널A '아빠본색' 방송 캡처)

뉴스엔 이하나 bliss21@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이시각 추천 뉴스

쇼핑

포토로 보는 연예